뉴스2016.10.10 14:11

‘중국 헤비급 초신성’ 아오르꺼러(21, JINZHENG PHARMACEUTICAL GROUP)가 최홍만(36, FREE)의 경기를 보고 충격 받았다. “내가 저런 파이터에게 졌다니 믿기지 않는다”며 "다음에는 1라운드 KO로 끝을 내겠다"고 말했다. 


지난 9월 24일 서울 장충체육관에서 XIAOMI ROAD FC 033이 개최됐다. 메인 이벤트로 최홍만과 마이티 모(46, MILLENNIA MMA)의 ROAD FC 무제한급 토너먼트 결승전이 치러졌다. 최홍만과 마이티 모는 경기 전 서로를 도발하며 승리를 자신했다.


아오르꺼러(우측)


그러나 결과는 마이티 모의 일방적인 완승이었다. 최홍만은 마이티 모의 펀치에 속수무책으로 당했다. 펀치를 시도하며 반격을 노렸지만, 느린 펀치에 마이티 모는 당하지 않았다. 오히려 37cm 가량 큰 최홍만에게 펀치를 퍼부었다. 최홍만이 가드를 올리며 방어할 때는 복부를 노리며 충격을 줬고, 가드가 내려갔을 때는 오버핸드 훅으로 최홍만의 턱을 노렸다.


결국 승부는 4분 6초 만에 끝났다. 최홍만의 가드가 내려간 것을 본 마이티 모는 오버핸드 훅으로 최홍만을 주저앉게 만들었다. 마이티 모는 ROAD FC 무제한급 챔피언에 등극하며 감격했다.


이 경기를 중국에서 지켜본 아오르꺼러는 충격을 받았다. 아오르꺼러는 지난 4월 16일 XIAOMI ROAD FC 030에서 최홍만과 무제한급 토너먼트 4강전에서 겨뤄 최홍만의 왼손 훅에 맞아 쓰러졌다. 


아오르꺼러는 “최홍만의 경기를 보고 충격 받았다. 일방적인 경기였다. 그런 경기력을 보여준 최홍만에게 내가 패했다니 믿기지 않는다.”며 “내가 최홍만에게 진 것은 사고같은 일이었다. 다시 붙으면 무조건 이길 수 있다”며 흥분한 목소리로 말했다. 


이어 아오르꺼러는 “다시 붙는다면 무조건 1라운드에 KO 시킨다. 최홍만과 이미 해봤고, 이번 결승전을 보면서 자신감이 더욱 생겼다. 내 펀치에 최홍만이 쓰러지는 것은 시간문제다”라고 말했다.


최홍만과 대결하기 전, 아오르꺼러는 가와구치 유스케를 먼저 꺾어야 한다. 11월 중국에서 열리는 ROAD FC 033에서 아오르꺼러는 일본 DEEP 챔피언 출신의 가와구치 유스케와 대결을 앞두고 있다. 아오르꺼러는 “중국에서 일본 파이터를 KO로 꺾어버리겠다”라며 승리를 자신하고 있다. 


한편 ROAD FC (로드FC)는 11월 19일 중국 석가장시 하북체육관에서 XIAOMI ROAD FC 034를 개최한다.


정성욱 기자 mr.sungchong@gmail.com


[XIAOMI ROAD FC 034]


[페더급 타이틀전 최무겸 VS 무랏 카잔]

[무제한급 아오르꺼러 VS 가와구치 유스케]

[라이트급 브루노 미란다 VS 김승연]

[-100kg 계약체중 장지안쥔 VS 김대성]

[플라이급 알라텡헤일리 VS 조남진]

[무제한급 허우전린 VS 심건오] 


Posted by 잡학왕
뉴스2016.10.10 13:54

지난 9일, 60명의 참가자가 출전한 MAX FC 퍼스트리그가 서울 종로구 올림픽 기념 국민생활관에서 성공적으로 막을 내렸다. 이날 치러진 경기에선 신설된 '여성부 퀸즈리그' 출전자 2명과 '헤비급 토너먼트' 출전자 1명이 결정됐다. 


퀸즈리그 진출이 확정된 박성희(우측에서 두 번째)


'퀸즈리그' 선발전 출전이 결정된 선수는 박성희(21, 목포스타)와 김소율(21, 엠파이터짐)로 결정됐다.  박성희는 여성부 챔피언 4강전에 출전했던 오경미(26, 수원챔피언)를 그로기까지 몰아 붙이며 판정을 거두었다. 김소율은 ‘청각장애를 극복한 파이터’로 주목 받았던 최하나(20, 군산엑스짐)를 심판 전원 일치 판정으로 꺾어 퀸즈리그 출전이 결정됐다. 


헤비급 챔피언 4강전에 진출하게 된 신인 파이터는 류기훈(21, 타이혼)으로 결정됐다. 류기훈은 상대 백시원(29, 평택 엠파이터짐)을 맞아 빠른 콤비네이션과 압박 능력을 보여주며 심판 전원일치 판정승을 거두었다. 류기훈은 오는 'MAX FC 06' 대구 대회에서 권장원(19, 원주청학)과 헤비급 챔피언 4강 첫 경기를 치른다. 


한편 이날 MAX FC는 에너스킨(대표 고승민)과 브랜드 후원 협약을 맺고, 오는 11월12일(토) 대구에서 개최되는 MAX FC06 대회부터 공식 후원사로 참여하기로 결정했다. 기능성 스포츠 브랜드 에너스킨은 실리콘 압착 테이핑을 스포츠 의류에 접목시킨 ‘실리콘 압착 테이핑 기어’를 세계 최초로 개발했다. 



MAX FC는 오는 11월12일(토) 대구 영남이공대 천마체육관에서 MAX FC06 대회를 개최한다. 금번 대회는 MAX FC에서 최초 도입되는 여성부 원데이토너먼트 퀸즈리그, 중량급 슈퍼파이트 ‘비스트룰’, 헤비급초대 챔피언 4강전, 한태 국제전 등 다양한 매치가 준비되어 있다. 구체적인 매치업 확정은 대회 한 달을 남긴 시점에서 공식 발표될 예정이다.


정성욱 기자 mr.sungchong@gmail.com


Posted by 잡학왕
뉴스2016.10.10 12:07

지난 9월, 서울 장충체육관에서 열린 'XIAOMI ROAD FC 033'에서 김민우(23, MMA스토리)는 네즈 유타를 1라운드 15초 만에 쓰러뜨리고 포효했다. 김민우는 네즈 유타의 주특기인 하이킥을 완벽하게 방어한 뒤 오른손 펀치를 적중시켜 정신을 잃게 만들었다. 


김민우는 현재 공석인 ROAD FC 밴텀급 타이틀을 원했다. 그는 로드FC 밴텀급의 실력자라고 일컫는 파이터들을 상대로 좋은 성적을 거두었다. 일각에선 김민우에게 곧바로 타이틀전 기회를 줘도 된다는 의견도 많았다. 


문제훈


현재 김민우의 타이틀전은 확정되지 않았다. 타이틀전을 원하는 김민우의 바람과 달리 밴텀급의 영원한 컨텐더 ‘타격왕’ 문제훈(32, 옥타곤짐)도 김민우와의 확실한 승부를 원하고 있기 때문.


문제훈은 “(김)민우는 타이틀전 가기 전에 저랑 결판을 내야죠”라며 3차전 이야기를 꺼냈다.


김민우와 문제훈은 1승 1패를 주고받았다. ROAD FC 020에서 벌어진 1차전은 문제훈이 승리했고, XIAOMI ROAD FC 029의 2차전은 김민우가 이겼다. 1대 1, 호각이다. 게다가 2차전에선 문제훈이 박형근을 대신에 급히 출전했기에 판정패한 것도 문제훈 입장에서는 아쉽다.


문제훈은 당시를 떠올리며 “그 경기에서 아쉬운 점이 있다. 좀 더 준비를 잘 했다면, 좀 더 좋은 경기력을 보여줬으면 좋았을 텐데... "라며 아쉬움을 토로했다. 이어 그는 “(김)민우와 다시 경기해 승리를 되찾아와야 한다. 챔피언이 되기 위한 발걸음이라고 생각한다. 그래야 밴텀급 타이틀에 다시 도전할 수 있는 기회가 주어지기 때문이다. 1승 1패니까 확실히 결정짓고 싶다”고 덧붙였다.


한편 ROAD FC (로드FC)는 11월 19일 중국 석가장시 하북체육관에서 XIAOMI ROAD FC 034를 개최한다.


정성욱 기자 mr.sungchong@gmail.com

 

[XIAOMI ROAD FC 034]


[페더급 타이틀전 최무겸 VS 무랏 카잔]

[무제한급 아오르꺼러 VS 가와구치 유스케]

[라이트급 브루노 미란다 VS 김승연]

[-100kg 계약체중 장지안쥔 VS 김대성]

[플라이급 알라텡헤이리 VS 조남진]

[무제한급 허우전린 VS 심건오] 


Posted by 잡학왕
뉴스2016.10.10 11:36

지난 8일, 러시아 우스리스크에서 열린 MFP(Modern Fighting Pankration)에 출전한 김경표(24, MMA스토리)와 김원기(32, MMA스토리)가 나란히 KO승과 서브미션승을 거두었다.


(좌측부터) 김경표, 김원기, 차정환 관장


김원기, 김경표의 승리는 값진 쾌거였다. 두 선수는 각각 그날 경기의 메인과 코메인에 출전해 시합이 열리는 우스리스크 대표 선수들을 압도적으로 제압하며 KO, 서브미션 승을 장식한 것이다. 


김원기는 MMA 스토리 소속으로 ROAD FC에서 활동하고 있다. 지난 3월에 열린 ROAD FC 031에서 민경절에게 TKO패 했으나 이번 러시아 원정에서 패배의 아픔을 씻었다.


김경표 또한 MMA 스토리 소속으로 ROAD FC에서 활동중이다. ROAD FC 021을 통해 프로 MMA에 데뷔해 지난 ROAD FC 031에서 란하오에게 서브미션 승을 거뒀다. 이번 러시아 원정 승리까지 더하면 4연승을 이어가고 있는 중이다.


정성욱 기자 mr.sungchong@gmail.com




Posted by 잡학왕
뉴스2016.10.10 07:16

ROAD FC 초대 플라이급 챔피언 조남진(25, 팀매드)이 타이틀을 되찾기 위해 1년만에 로드FC 무대에 선다. 조남진은 오는 11월 19일, 중국 석가장시 하북체육관에서 개최되는 XIAOMI ROAD FC 034에서 중국의 알라텡헤일리(25, 팀 알라텡)와 플라이급 챔피언 도전자 결정전을 벌인다. 


알라텡헤일리와 조남진


조남진은 ROAD FC (로드FC) ‘플라이급 초대 챔피언’이었다. 지난 2014년 7월 ROAD FC 016에서 송민종과 챔피언 결정전을 치렀고, 조남진이 판정승을 거두며 ‘플라이급 초대 챔피언’에 등극했다.


하지만 조남진이 부상으로 챔피언으로서 타이틀 방어가 불가능해졌고, 지난해 2월 ROAD FC 021에서 송민종이 일본의 카스가이 타케시를 꺾으며 ‘플라이급 잠정 챔피언’에 등극했다.


조남진과 송민종 두 명의 ‘플라이급 챔피언’들은 지난해 10월 ROAD FC 026에서 플라이급 통합 타이틀매치를 치렀다. 연장까지 가는 접전 끝에 플라이급 챔피언 벨트를 허리에 두른 것은 송민종. 현재까지 송민종은 ROAD FC (로드FC) ‘플라이급 챔피언’이다.


조남진과 컨텐더 자리를 놓고 격돌하게 될 중국의 알라텡헤일리는 지난 1월 XIAOMI ROAD FC 028을 통해 ROAD FC (로드FC)에 데뷔했다. 이후 권민석, 사사키 후미야, 최무송을 차례로 꺾으며 ROAD FC (로드FC) 3전 전승을 기록하고 있다. 


지난해 9월부터 무서운 기세로 6연승을 달리고 있는 알라텡헤일리는 밴텀급에서 활동했으나 이번 대회를 시작으로 체급을 전향해 플라이급에서 활동하게 됐다.


알라텡헤일리와 조남진 두 선수 모두 91년생으로 나이가 같고 레슬링을 베이스로 하는 파이터다. 또 알라텡헤일리는 10승 6패, 조남진은 10승 7패로 경험이 비슷하며 알라텡헤일 리가 168cm, 조남진이 167cm로 신장차이는 단 1cm에 불과하다.


서로 다른 듯 닮아있는 알라텡헤일리와 조남진이 마주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지난해 6월 중국에서 개최된 WBK에서 이미 한차례 경기를 치렀고, 결과는 조남진의 승리로 돌아갔다.


만약 이번 경기에서 조남진이 알라텡헤일리를 꺾고 ‘플라이급 컨텐더’로 결정되면 1승 1패를 주고받은 조남진과 송민종이 챔피언 벨트를 두고 3차전을 치르게 된다.


ROAD FC 권영복 실장은 “플라이급 타이틀전이 걸려있는 경기인 만큼 컨텐더급으로 평가받는 두 선수가 그 어느 때보다 최고의 경기력을 보여줄 것이라 생각한다. 두 선수 모두 부상에 유의하며 컨디션을 최상으로 끌어올려주기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ROAD FC (로드FC)는 11월 19일 중국 석가장시 하북체육관에서 XIAOMI ROAD FC 034를 개최한다.


정성욱 기자 mr.sungchong@gmail.com


[XIAOMI ROAD FC 034]


[페더급 타이틀전 최무겸 VS 무랏 카잔]

[무제한급 아오르꺼러 VS 가와구치 유스케]

[라이트급 브루노 미란다 VS 김승연]

[무제한급 허우전린 VS 심건오]

[-100kg 계약체중 장지안쥔 VS 김대성]

[플라이급 알라텡헤일리 VS 조남진]


Posted by 잡학왕
뉴스2016.10.10 06:33

RANK5 에선 주짓수 승급 소식을 간단하게 전달해드립니다. 주짓수 체육관에 띠 승급하신 분들이 있으시면 '이름, 소속, 승급 날짜, 승급 벨트, 승급을 인정한 스승 이름'의 형식으로 그날 촬영한 사진이나 영상을 함께 메일(mr.sungchong@gmail.com)로 보내주세요.


정상덕, 테트라 주짓수, 2016년 9월 23일, 블루 벨트, 이성진




박철, 본주짓수 병점, 2016년 10월 5일, 블루 벨트, 김옥명


지영민, 본주짓수 병점, 2016년 10월 5일, 블루 벨트, 김옥명




임효택, JJ 트라이브, 2016년 10월 9일, 블랙 벨트, 알렉산더 파이바




Posted by 잡학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