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2016.12.26 16:58

권아솔


[랭크5=정성욱 기자] 권아솔(29, 압구정짐)에게 2016년은 매우 힘든 한 해였다. 무제한급에 도전했으나 어이없이 패배해 '후두부'라는 별명으로 격투기 팬들에게 놀림을 당했다. 권아솔은 "올해는 정말 힘들었다. 최악의 해였다. 무제한급에 도전해서 실패했다. 처참해게 졌고 많은 팬들의 놀림을 당했다"며 당시를 회상했다.


힘든 한 해였지만 라이트급 타이틀 방어전에서 사사키 신지에게 KO승을 거두어 마무리는 깔끔하게 했다. 내년에는 자신의 이름을 내건 라이트급 100만불 토너먼트도 열린다. 권아솔은 "(100만불 토너먼트는 로드 FC가) 세계 최고 단체가 되는 하나의 밑거름이라고 생각한다. 세계적인 선수들이 밀려 올텐데 로드 FC의 무서움을 깨닫게 해줄 것이다. 어떤 세계적인 선수들이 와도 로드 FC 선수들에게 목이 따일 것"이라 호언장담했다.


자신에게 도전하는 한국 선수들과 최홍만에 대해서도 한 마디했다. 권아솔은 "아시아에 있는 종합격투기 선수들을 통틀어 내 파이트 머니가 가장 높다. 부와 명예와 명성을 얻기 위해 한국 선수들이 나를 향해 달려드는 것, 아주 좋은 현상이라 생각한다"며 "나를 헐뜯고 비아냥 거리고 비난하는 것 모두 받아들일수 있다. 결국 한 명이 나와 만난다면 재물로 삼아주겠다"는 각오를 밝혔다.


최홍만에 대해선 "라이트급 토너먼트만 기다리다간 경기를 못 할수도 있다. 경기 감각을 익혀야 하기 때문에 최홍만과 조정경기를 치렀으면 한다"며 "되도록이면 빨리 경기를 하고 싶다. 내년 2~3월 메인 카드로 최홍만과 권아솔, 많은 사람들의 이목을 끌 수 있다고 생각한다. 희대의 매치, 다윗과 골리앗 매치가 될 것"이라고 이야기했다.


이하 권아솔과 일문일답


- 오늘 상을 두개나 받았다

"두 개를 받으니 죄송하다. 다들 하나 하나 나눠 받았어야 했는데. 이번에 잘 했긴 했지만 로드 FC에 세계적인 파이터들이 있기 때문에 나눠 받았으면 했다."


- 2016년은 파이터 권아솔에게 어떤 해였나?

"올해는 정말 힘들었고 최악의 해였지만 마지막을 해피엔딩한 것 같다. 내년에는 더 좋은 일이 지 않을까 한다."


- 어떤 부분에서 힘들었나?

"우선은 무제한급을 도전해서 실패했다. 처참하게 졌고 많은 팬들에게 놀림도 받았다. 최악의 해였다. 그래도 기분좋게 마무리했다."


- 내년에 이름을 내건 토너먼트를 진행한다.

"(로드 FC가) 세계 최고의 단체가 되는 하나의 밑거름이라고 생각한다. 이제 세계적인 선수들이 밀려올 텐데 로드 FC의 무서움을 한 번 깨닫게 해줄 것이다. UFC 보면서 실망을 많이 했다. 세계적인 레벨이 높지 않더라. 저 정도의 선수들이 로드 FC에 오면 뼈도 못 추리릴 거라 생각한다. 어떤 세계적인 선수가 와도 로드 FC 선수들에게 목이 따일 것이다."



- 라이트급 토너먼트에 출전하는 한국 선수들이 당신의 이름을 자주 언급한다. 페더급 챔피언 최무겸 또한 그러했다.

"내가 페이스북에 쓴 적이 있다. 아시아에 있는 종합격투기 선수들을 통틀어서 파이트 머니가 가장 높다. 이건 UFC 출전 선수들을 포함해서다. 그리고 부와 명예와 명성을 얻기 위해 한국 선수들이 나를 향해 달려는 것, 아주 좋은 현상이라 생각한다. 나를 헐뜯고 비아냥 거리고 비난하는 것 모두 받아들일수 있다. 결국 한 명이 나와 만난다면 제물로 삼아주겠다."


- 결승전에서 만날 선수에게 한 마디

"아직 시간이 많이 남아 어떤 선수가 올라올지 모르겠는데 나의 마지막 제물이 된 것을 영광으로 생각하도록 만들어주겠다."


- 라이트급 토너먼트를 제외한 다른 계획?

"최홍만을 콜하고 있다. 라이트급 토너먼트만 기다리다간 경기를 못 할수도 있다. 경기 감각을 익혀야 하기 때문에 최홍만과 조정경기를 치렀으면 한다. 되도록이면 빨리 경기를 하고 싶다. 내년 2~3월 메인 카드로 최홍만과 권아솔, 많은 사람들의 이목을 끌 수 있다고 생각한다. 희대의 매치, 다윗과 골리앗 매치가 될 것이다."


- 최홍만에게 한 마디

"최홍만 선수, 저와 멋진 작품 하나 만들어보시지 않겠습니까? 답변 기다리겠습니다."


- 마지막으로 한 마디

"올해 저 뿐만 아니라 모든 분들에게 힘든 한해였는데 이렇게까지 잘 버텨주셔서 감사합니다. 내년에는 제가 더 뜻깊고 좋은 희망을 여러분들께 나눠드리겠습니다. 연말 잘 마무리 하시고 새해 복 많으 받으십쇼."


정성욱 기자 mr.sungchong@gmail.com


Posted by 잡학왕
영상2016.12.26 14:38

문제훈


[랭크5=정성욱 기자] 2016년은 '개인' 문제훈(32, 옥타곤짐)에게 바쁜 해였다. 결혼도 했고 2세도 태어났으며 자신의 체육관도 확장했다. 하지만 파이터로서는 많은 경기를 소화하지 못한 아쉬운 해다. 


"(2016년은) 좋은 일이 많았다. 결혼도 했고 아기도 낳았고, 체육관도 확장했다. (하지만) 파이터로서 더 많이 경기하고 싶었는데 기회가 많이 없었다. 2017년에는 더 좋은 일들이 있을 거라 생각한다."


마무리는 좋았다. 로드 FC 029에서 치른 김민우와 대결이 2016 파이트 오브 더 이어 상을 받았다. 예상하지 못한 수상이었다. 문제훈은 "살짝 10% 기대했다. (박)정교형 경기가 화끈하고 재미있어서 밀렸다고 생각했다"며 "상 받으니 기분좋더라"고 이야기했다.


2017년 문제훈은 재도약을 노린다. 내년에 있을 김수철과 김민우의 타이틀전을 주시하고 있다. 기회가 된다면 그들의 승자와도 겨뤄보고 싶어한다. 문제훈은 "(밴텀급 타이틀전은) 둘 다 실력이 일취월장해서 좋은 경기가 될 것 같다"며 "나름 기대하고 있고 둘 가운데 승자와 겨뤄보고 싶다"고 말했다.


이하 문제훈과 일문일답


- 오늘 파이트 오브 더 이어 상을 받았다. 축하한다.

"생각지도 못 했는데 받아서 기분좋다. 살짝 10% 기대했다. 정교형 경기가 화끈하고 재미있어서 밀렸다고 생각했다. 아쉽지만 밀리겠다고 생각했는데 받았다. 상 받으니 기분좋더라."


- 김민우 선수도 같은 이야기를 했다. 

"정교형 게임이 너무 재미있어서. 그리고 우리 경기가 2016년 초반 경기여서 밀릴것 같았다."



- 2016년을 되돌아 본다면?

"되돌아보면 많은 일이 있었다. 좋은 일도 많았다. 결혼도 했고 아기도 낳았고. 체육관도 확장했다. 이번에 많은 일을 해놓았으니 내년에는 더 좋은 일들이 있을 거라 생각한다."


- 파이터로서는 어떠 했나?

"개인적으로 정말 많이 아쉬웠다. 더 많이 경기하고 싶었고, 좋은 기회가 있었으면 했는데 기회가 없었다. 2017년에는 체육관도 열심히 하고 파이터로서 많이 경기하는 것을 보여드릴 생각이다."


- 내년 밴텀급 타이틀전 어떻게 보고 있나 

"(김수철, 김민우) 둘 다 실력이 일취월장해서 좋은 경기가 될 것 같다. 재미있을 것 같다. 나름 기대하고 있다. 그 가운데 승자와도 싸우고 싶다.


- 2016년을 마감하며 한 마디

"2016년 바쁜 한 해를 모두 보내셨을 것 같습니다. 한국에 큰 일도 많았고 힘든 일도 많았습니다. 2017년에는 더 좋은 일들 많이 일어나길 바라고, 나는 좀 더 좋은 모습으로 팬들에게 다가갈 수 있도록 더 열심히 노력하겠습니다. 2016년 마무리 잘 하시고 미리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감사합니다."


정성욱 기자 mr.sungchong@gmail.com


Posted by 잡학왕
영상2016.12.26 13:39

김수철


[랭크5=정성욱 기자] '원미니트' 김수철(25, 팀포스)에게 2016년은 아쉬우면서도 행복한 해였다. 3경기를 치러 행복했지만. 2016년 첫 경기를 무승부로 시작한 것이 못내 아쉽다. 


"2016년은 경기를 많이 뛴 해다. (2016년 첫 경기인) 브리메지 선수와의 경기는 아쉬웠다. 그래도 주마베이커, 시미즈와 경기는 승리로 마무리해서 괜찮았던 것 같다."


김수철은 내년에 있을 밴텀급 타이틀전에 많은 기대를 걸고 있다. 오랜만에 뜨거운 열정이 되살아나고 있다. 타이틀이 문제가 아니다. 김민우라는 선수와 경기를 하는 것이 열정을 끓어오르게 한다.


"옛날 비비아노 페르난데스와  싸웠던 때가 생각날 정도로 열정이 되살아났다. (내년에는) 그거 하나 바라보고 있다. 타이틀전이 문제가 아니다. 이 선수와 자웅을 겨뤄보고 싶다."


이하 김수철과의 일문일답


- 2016년을 뒤돌아본다면?

"2016년은 경기를 많이 뛴 해다. 많이 아쉽기도 했지만, 행복한 해이기도 하다."


- 아쉬운 것이라면?

"브리메지 선수와의 경기가 아쉬웠다. 그래도 주마베이커, 시미즈 선수와의 경기는 승리로 마무리해서 괜찮았던 것 같다."


- 마지막 시미즈와의 경기는 웃음을 보이며 끝을 냈다

"좀 황당하긴 했지만 그래도 노력한 보상이라 생각하고 받아들였다."


- 오늘 시상식이 있었는데 욕심났던 상이 있었나?

"사실은 베스트 KO, 올해의 선수상 보다는 팀 어워드가 있지 않나? 내년이나 내 후년에는 무조건 베스트 팀 어워드에 들어가는 것이 내 목표다. 내 생각에는 한 사람이 받는 것은 의미가 없는 것 같다. 우리 팀이 잘 되는게 모두가 잘 되는 것 같다."


- 팀원을 소개해달라

"우선 김석모 선수가 있다. 갓 결혼했기 때문에 힘을 받아서 앞으로 잘 될것이다. 유재남 선수가 있다. 이번 한 해 아쉽긴 했지만 정말 잘 될것이다. 잘 되게도 만들 것이고. 그 이외에도 아마추어 선수들 여럿이 있다. 그 선수들이 내년에 프로로 데뷔할 수 있도록 만들어 놓을 것이다."



- 내년 밴텀급 타이틀전, 준비는 잘 되고 있는지

"집중이 잘 되고 있다. 옛날에 비비아노 페르난데스와 싸웠던때가 생각날 정도로 열정이 되살아났다. 경기하며 이런 열정을 갖기가 쉽지 않다. 지금 김민우 선수가 내정되어 있지 않나? 지금 굉장히 불타오르고 있고 열정을 찾았다. (내년은)그거 하나 바라보고 있는 것 같다. 타이틀전이 문제가 아니다. 이 선수와 자웅을 겨뤄보는 것이 목표다."


- 타이틀 보다 경기에 더 집중하는 느낌이다.

"그렇다. 예전에 타이틀 방어전을 했던 때 처럼 그만큼의 열정이 되살아나고 있다. 불타오른다. 죄송한 이야기지만 브리메지, 주마베이커, 시미즈 선수와의 경기는 일한다는 마음이었다. 근데 지금은 불타오르고 있다."


- 타이틀전이 매우 기대된다

"완벽히 준비해서 나가도록 하겠다."


- 올해를 마무리 하는 한마디

"참으로 감사합니다. 2010부터 올해까지 로드 FC를 바라봐주신 팬분들에게 감사드린다. 정말 노력많이 해서 저희 팀이 최고가 되게 만들고 로드 FC가 흥행이 되고 만들고 더 재미있는 경기를 보여드릴수 있도록 만들겠습니다. 올해 마무리 잘 하시고 새해복 많이 받으세요."


정성욱 기자 mr.sungchong@gmail.com



Posted by 잡학왕
뉴스2016.12.26 07:04

RANK5 에선 주짓수 승급 소식을 간단하게 전달해드립니다. 주짓수 체육관에 띠 승급하신 분들이 있으시면 '이름, 소속, 승급 날짜, 승급 벨트, 승급을 인정한 스승 이름'의 형식으로 그날 촬영한 사진이나 영상과 함께 메일(mr.sungchong@gmail.com)로 보내주세요. (일요일까지 보내주세요)


매주 월요일마다 승급하신 분들의 정보를 아래와 같이 실어드리도록 하겠습니다. 


승급자 가운데 1명을 추첨을 통해 데블 컨트롤(Devil Controll) 도복을 증정합니다.(당첨자는 화요일에 발표합니다. 그 주 승급자가 1명일 경우 1명에게 증정.)


강영민, 콤포스투라 주짓수, 2016년 12월 2일, 보라 띠, 김성수/곽재희


유현민, 콤포스투라 주짓수, 2016년 12월 2일, 파란 띠, 김성수/곽재희


박주영, 콤포스투라 주짓수, 2016년 12월 2일, 파란 띠, 김성수/곽재희




제임스, 본주짓수, 2016년 12월 15일, 검은 띠, 이정우


이기성, 수지 고릴라 주짓수 (존프랭클용인), 2016년 12월 18일, 보라 띠, 최병규


남하룡, 수지 고릴라 주짓수 (존프랭클용인), 2016년 12월 18일, 보라 띠, 최병규


이지호, 수지 고릴라 주짓수 (존프랭클용인), 2016년 12월 18일, 보라 띠, 최병규


이선수, 쎈짐, 2016년 12월 18일, 검은 띠, 이재훈


김자민, 주짓수락/그레이시바하 서울. 2016년 12월 22일, 보라 띠, 김상림


노준형, 주짓수락/그레이시바하 서울. 2016년 12월 22일, 보라 띠, 김상림



정윤호, 율하 주짓수, 2016년 12월 23일, 검은 띠, 이형걸


박찬정, 트라이포스 의정부, 2016년 12월 25일, 파란 띠, 배순성


Posted by 잡학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