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2016.10.14 09:05

12월 4일 TUF(디얼티밋파이터) 24에 출전하는 '마에스트로' 김동현(28, 부산 팀매드)은 TFC 1대 라이트급 챔피언이다. 김동현은 2015년 치러진 TFC 라이트급 타이틀 4강 토너먼트에서 하라다 토시카츠와 강정민을 상대로 모두 승리를 거두며 TFC 초대 라이트급 챔피언이 됐다. 작년 11월에는 UFC 파이트 나이트 서울을 통해 UFC로 진출했다. 


TFC 초대 라이트급 챔피언 '마에스트로' 김동현


김동현이 UFC로 떠나자 TFC 라이트급 챔피언 자리는 공석이 됐다. TFC는 공석을 대신할 선수를 찾기 위해 'TFC 드림'을 런칭하고 8명의 선수를 선발해 지난 8일, 라이트급 토너먼트 8강전을 진행했다.


라이트급 8강전을 통해 남은 최후의 4인은 송규호(28, 울산 팀매드), 최우혁(26, 부산 팀매드), 오호택(23, 일산 팀맥스), 이동영(31, 부천트라이스톤)이다. 김동현과 한솥밥을 먹는 최우혁과 송규호가 4강에 올랐다.


김동현에게 TFC 드림 라이트급 토너먼트 최후의 1인에 대해 물어보자 그는 곧 '팔이 안으로 굽는' 대답을 했다. 


"우연치 않게 팀매드 소속 선수가 두 명이나 진출했더군요. 같은 팀이다보니 그들을 응원하게 됩니다. 두 선수 모두 한 경기, 한 경기 열심히 치렀으면 좋겠습니다. 최후의 1인이요? 그야 팀매드 소속 선수가 된다면 좋겠지요."


라이트급 8강 첫 무대에 나선 울산 팀매드의 송규호는 이성종을 상대로 3라운드 니킥에 이은 파운딩으로 승리를 거두었고 첫 승을 간절히 원했던 부산 팀매드의 최우혁은 1라운드 리어네이키드 초크로 승리를 거두었다. 


TFC 드림 라이트급 토너먼트 4강 진출자 최우혁, 이동영, 오호택, 송규호(좌측부터)


김동현에게 다시금 물었다. 팀을 배제하고 냉정히 4명의 선수가 가운데 최후의 1인이 누가 될 것인지. 대답은 여전했다. 그는 오히려 냉정히 생각하면 생각할 수록 팀매드 선수들 가운데 한 명이 최후의 1인이 될 것이라 답했다. 


"냉정히 생각해봤습니다만, 역시나 최우혁과 송규호 선수라고 생각합니다. 냉정히 생각하면 생각할 수록 그렇습니다. 정말 사심없이 이야기 한 것입니다. 그만큼 그들의 실력을 제가 믿고 있다는 것이겠죠. "


마지막으로 김동현은 출전자 전원에게 격려의 말도 잊지 않았다. 그리고 그는 친정 TFC를 지금은 팬이자 시청자 입장으로 열심히 응원하고 있다고 전했다.


"제 친정인 TFC를 팬이자 시청자의 마음으로 열심히 응원하고 있습니다. TFC 드림 라이트급 토너먼트 4강에 진출한 선수 모두를 응원합니다. 각자 열심히 해서 좋은 결과 만드셨으면 좋겠습니다. 파이팅!"


한편 TFC 드림에서 펼쳐지는 라이트급 챔피언 토너먼트 4강전은 오는 12월에 치르고 경기하고, 내년 초 TFC 넘버 시리즈에서 라이트급 챔피언 도전권을 놓고 결승전을 갖는다.


결승전 우승자는 홍성찬과 사토 다케노리 승자와 내년 봄 공석인 라이트급 챔피언 자리를 놓고 맞붙는다. 챔피언 결정전 승자가 지난해 11월 UFC에 진출한 '작동' 김동현에 이어 제 2대 TFC 라이트급 챔피언에 오른다.


정성욱 기자 mr.sungchong@gmail.com


Posted by 잡학왕
뉴스2016.10.14 08:00

'마에스트로' 김동현(28, 부산 팀매드)이 오는 12월 4일(한국 시간)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리는 TUF(디얼티밋파이터) 24 피날레에 출전해 UFC 첫 승 사냥을 노린다. 


김동현은 UFC 첫 승에 목말라 있다. 급하게 출전한 UFC 서울 대회는 그렇다 치더라도 UFC 199 폴로 레예스 전의 패배는 뼈아프다. 비록 '파이트 오브 더 나이트' 보너스를 받긴 했어도 패배는 패배다. 


그는 이미 앞서 치렀던 두 번의 경기를 머릿속에서 지웠다. 김동현의 가슴속에는 '승리'라는 두 글자만이 새겨져 있다. 김동현은 랭크5와의 인터뷰에서 "UFC에서 2연패를 딛고 다시금 재도약한 선수들이 많이 있었다."며 "지난 패배는 이미 마음속에서 털어버렸다. 응원해주시는 분들에게  기분 좋은 승리로 보답하겠다"고 이야기했다. 


재도약을 위한 '와신상담'으로 땀 흘리고 있는 김동현을 랭크5가 인터뷰를 진행했다.


이하 인터뷰 전문


'마에스트로' 김동현


▲ 6개월 만의 복귀전을 갖는다. 기분이 어떤지?

- 안 그래도 올해 안에 한 경기를 치르고 싶었는데 잘 된 것 같다. 지난 경기 부상도 잘 회복됐다. 현재 2연패 중이라 꼭 승리가 필요한 시점이다. 열심히 준비 중이다. 


▲ 시합이 끝나고 부상이 있었다. 잘 회복되었나? 

- 시합이 끝나고 코가 살짝 붓긴 했는데 빨리 회복되어 지금은 괜찮다. 안과 골절도 시합에 관계없을 정도로 작은 부상이어서 큰 문제 없다. 


▲ 현재 2연패 중이다. 최근 UFC에서 연패하는 선수를 미련 없이 퇴출시키는 분위기다. 이번 경기는 중요한 재도약의 시점이다.

- 과거 UFC 선수 가운데 2연패를 딛고 재도약한 선수들이 많이 있었다. 나 또한 그러지 말라는 법은 없다. 지난 경기의 패배는 이미 마음속에서 털어버렸다. 12월, 기분 좋은 소식 갖고 한국으로 돌아오겠다. 


▲ 상대로 결정된 브렌던 오레일리도 지난 경기를 패배했더라. 김동현 선수도 브렌던도 서로의 승리에 대한 간절함이 있을 듯 하다.

- 브렌던은 원래 웰터급 선수로 활동했으나 최근 라이트급으로 체급을 내렸다고 알고 있다. 나도 그렇고 브렌던도 그렇고 벼량 끝이라는 마음으로 처절하게 싸울 것 같다.  



▲ 비록 김동현 선수가 연패이긴 하나 직전 대회인 UFC 199에서 '파이트 오브 나이트'라는 보너스를 받은 바가 있다. 김동현 선수의 경기력을 UFC에서 인정했다는 것이고 그만큼 기대하는 바도 클 것 같다. 게다가 2016년 전반기 UFC 명경기 4위에 김동현 선수의 경기가 올라가 있기도 하고. 

- 원래 내 기본적인 성향은 UFC가 보너스를 주고 싶어 하는, 즉 파이팅 넘치고 화끈한 시합을 좋아한다. 저번 시합에선 보너스를 노리진 않았지만 내 스타일로 경기를 펼치다 보니 보너스를 받게 됐다. 관객들이 열광할 때는 정말 기분 좋더라. 하지만 이번 경기는 이전 경기들과는 다르게 '스마트'한 경기를 펼칠 예정이다. 승리를 염두에 둔 '경제적'인 시합이라고나 할까? 물론 경기는 여전히 재미있을 것이다. 승리에 집중하면서도 재미도 놓치지 않는 경기가 될 것이다. 


▲ 이제 발표됐지만, 팀매드 선수들이 연이어 경기를 펼친다. 11월 20일 '스턴건' 김동현 선수를 시작으로 함서희, 김동현 선수에 이어 최두호 선수까지 한 주마다 경기를 갖게 됐다.

- 팀매드 소속의 UFC 선수들이 일주일에 1번씩 시합을 뛰게 됐다. 4주 연속이다. 사실 선수들보다 양성훈 감독님이 더 걱정된다. 선수들이야 각 지역에서 1번의 경기를 하지만 감독님은 대륙을 오가며 선수들의 경기를 소화해야 한다. 


(** 스턴건 김동현은 11월 20일 북아일랜드 벨파스트에서 함서희는 11월 26일 호주 멜버른에서, '마에스트로' 김동현은 12월 4일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마지막으로 최두호는 12월 11일 캐나다 토론토에서 연이어 경기를 갖는다.)


▲ 먼저 경기를 갖는 선수들에게, 그리고 뒤에 경기를 가질 최두호 선수에게 파이팅 메시지를 남긴다면?

- 파이팅 메시지라, 일단 하던 대로 열심히 훈련해서 좋은 결과 얻었으면 좋겠다. 처음으로 경기에 나서는 동현이 형이 승리를 거두어 그 기운이 다음 사람들에게 이어져 연승을 거두리라 믿는다. 나 또한 기운을 두호에게 이어주기 위해 좋은 기운 받아 승리하도록 하겠다.


▲ 마지막으로 이번 경기에 대한 각오와 팬들에게 전하고 싶은 한 마디가 있다면?

- 승리에 대한 목마름이 가득하다. 최대한 완벽한 경기를 치를 수 있도록 열심히 준비 중이다. 지난 경기에서 보너스를 받긴 했지만 고칠 점이 많았다. 경기 후 감독님과 함께 문제점에 대해 파악했고 부족한 부분은 보완했고 좋은 부분은 더 발전시켰다. 국내 격투기 팬들의 많은 응원 부탁드린다. 그러면 나는 그에 부응해서 더 멋진 경기 펼쳐 승리로 보답하겠다.


정성욱 기자 mr.sungchong@gmail.com


Posted by 잡학왕
뉴스2016.10.13 08:24

‘마에스트로’ 김동현(28, 부산 팀매드)가 오는 12월 TUF 24 파이널에 출전해 UFC 첫 승을 노린다. 


마에스트로 김동현


김동현은 오는 12월 4일(한국 시간), 미국 라스베이거스 팜스 카지노 리조트에서 열리는 디 얼티밋 파티터 24 피날레(TUF 24 Finale)에 출전해 브렌든 오라일리(29, 호주)와 라이트급 경기를 갖는다. 


김동현은 13승 3무 8패의 파이터로 한국 종합격투기 단체인 TFC의 라이트급 챔피언 출신이다. '스턴건' 김동현과 동명이인이며 같은 팀, 부산 팀매드 소속이다. 


작년 11월, 한국에서 개최된 UFC 파이트 나이트 서울 대회를 통해 UFC에서 데뷔했으며 도미닉 스틸과 웰터급으로 싸웠으나 체급의 차이로 3라운드 슬램 KO로 패배했다.


지난 6월 UFC 199에서 자신의 체급인 라이트급으로 출전해 마르코 폴로 레예스와 경기를 펼쳤다. 뜨거운 난타전 끝에 김동현은 3라운드 KO패 했으나 '파이트 오브 더 나이트'에 선정돼 5만 달러의 상금을 받기도 했다. 


김동현의 상대 오라일리는 6승 1패 1무의 전적을 지닌 호주 파이터. 2014년 TUF 네이션스: 캐나다 vs 호주 편 웰터급 선수로 참가해 옥타곤을 밟았다. UFC 전적은 1승 2패로 2014년 8월 옥타곤 데뷔전에서 장리펑과 라이트급으로 경기했다가 판정패한 뒤 웰터급으로 전향했다. 지난해 5월 빅 그루지치에게 판정승했다가 지난 3월 앨런 조반에게 TKO로 지고 다시 라이트급으로 체급을 내렸다.


TUF 24 피날레 메인이벤트는 플라이급 타이틀전이다. 16명의 세계 중소 단체 플라이급 챔피언들이 참가한 TUF 24의 우승자가 챔피언 드미트리우스 존슨에게 도전한다. 코메인이벤트에서 두 팀의 코치 헨리 세후도와 조셉 베나비데즈가 만난다.


정성욱 기자 mr.sungchong@gmail.com


■ TUF 24 피날레 대진


[플라이급 타이틀전] 드미트리우스 존슨 vs TUF 24 우승자

[플라이급] 조셉 베나비데즈 vs 헨리 세후도

[웰터급] 제이크 엘렌버거 vs 호르헤 마스비달

[페더급] 그레이 메이나드 vs 라이언 홀

[미들급] 엘비스 무타프치치 vs 앤서니 스미스

[라이트헤비급] 조슈아 스탠스버리 vs 제이크 콜리어

[여성 스트로급] 카일린 커란 vs 제이미 모일

[라이트급] 김동현 vs 브렌든 오라일리

Posted by 잡학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