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2016.04.28 04:45

[랭크5=정성욱 기자]지난 20일(수), 2016 MKF 얼티밋 빅터 02에 출전하는 아이돌 오프로드 리더 대원과 한국 입식타격의 전설 임치빈(38, 팀치빈)이 서울 대치동 팀치빈 체육관에서 특별훈련을 진행했다. 


임치빈은 "과거 같은 소속사에 있으면서 연습생이었던 대원을 종종 본 적이 있었다"며 "그때 부터 시작했던 운동을 지금까지 열심히 하고 있다는 것이 놀랍다. 이번 경기에서도 좋은 결과를 냈으면 한다"라고 말했다. 


대원은 "K-1을 알게 되면서 임치빈 관장님을 자연스래 알게 되었다. 임치빈 관장님은 선수로서의 나의 롤모델"이라며 "이번 MKF 해설을 하신다고 들었다. 꼭 승리를 거두어 해설하시는 곳으로 찾아가 인사를 드리고 싶다"고 말했다.


오프로드 대원이 링에 오르는 'MKF ULTIMATE VICTOR 02'(MKF 얼티밋 빅터 02)는 4월 30일(토) 인천 선학 체육관에서 개최되며 KBS N SPORTS를 통해 중계된다. 


정성욱 기자 mr.sungchong@gmail.com

















Posted by 잡학왕
뉴스2016.04.27 15:24

[랭크5=정성욱 기자] 연예계 활동을 하는 아이돌이 격투기 무대에 선다는 것은 큰 각오와 노력이 필요하다. 연예인이라는 특성상 보통 선수들 보다 주목을 받는 데다가 편견까지 존재하기 때문에 링에 선다는 것은 어찌보면 마이너스가 될 공산이 더 크다.


종합격투기(MMA) 무대에 올라 화제가 되었던 제국의 아이들의 김태현. 그는 MMA 선수로서 링에 올라 아이돌의 편견을 깨겠다며 경기에 나섰으나 결과는 처참했다. 경기에선 패배했고 코뼈에 부상을 입어 수술을 해야했다.


일본에서도 비슷한 사례가 있다. 아이돌은 아니지만 재일교포 출신의 가네코 켄이라는 배우도 MMA 무대에 선 적이 있다. 그 또한 일본 내에선 화제가 되었으나 역시나 좋은 결과를 내지 못한채(3전 3패) 쓸쓸히 링에서 내려와 배우로 복귀해야 했다.


아이돌 오프로드의 리더 대원(MKF 프로모션 제공)


4월 30일(토), 인천 선학체육관에서 개최되는 '2016 MKF ULTIMATE VICTOR 02(MKF 얼티밋 빅터 02)'에 현역 아이돌이 출전한다. 5인조 남성 아이돌 그룹 오프로드(OFFROAD)의 리더 대원(본명 이대원)이 바로 그 주인공. 그는 학창시절, 태권도 국가대표를 꿈꿔왔던 선수 출신으로 지금도 꾸준히 킥복싱을 수련하는 '격투 아이돌'이다.


"어렸을때는 태권도 국가대표를 하는 것이 꿈이었습니다. 하지만 그 꿈을 이루기가 쉽지 않았습니다. 경기에 지고 나서도 혼자 많이 울었죠. 연습생 시절, K-1을 알게 됐고 임치빈 관장님도 알게 되었죠. 킥복싱이라는 신세계를 알게 됐고 당시 제가 속해있던 소속사 연습생들과 수련을 시작했죠. 그때 인연을 맺은 칸짐의 임세일 관장님과는 지금도 함께 운동을 하고 있습니다."


이슈를 만들수 있는 연예인들이 격투기 무대에 오르는 경우, 대부분 메인 경기에 서게 된다. 하지만 대원의 경우는 조금 특이하다. 대원이 처음으로 무대에 오른건 지난 2월 'MKF 인피니트 챌지'. MKF 인피니트 챌린지는 선수 발굴 육성을 위해 MKF 프로모션이 진행하는 아마추어 대회다.  여기서 대원은 신인전에 출전, 승리를 거두었다. 


"너무 순식간에 지나가서 잘 기억이 나지 않습니다. 힘들었다는 것만 기억이 나네요. 원래 저도 체력에는 자신이 있는데요, 역시 무대에 올라가 경기를 치르는 것은 쉽지 않더라구요. 경기가 끝나고 허파가 아플 정도로 힘들었습니다."


팀치빈의 임치빈 관장과의 특별 훈련중인 대원


허파가 아플 정도로 힘들었던 경기, 자칫하면 몸이 상해서 아이돌 활동에도 지장을 줄 수 있는 격투기 무대에 대원은 계속 오르고 싶어한다. 그는 링에 오를때 만큼은 오프로드 대원이 아닌 선수 이대원이라는 이름으로 링에 올라 파이팅을 즐기고 싶다고 말한다.


"가족이 모두 운동을 좋아합니다. 저희 형도 축구를 오래 했죠. 운동을 좋아하는 유전자를 억누를수 없는 것 같습니다. 그래서 킥복싱을 시작한 것 같구요. 링에 오를 때는 칸짐 소속 선수 이대원으로 오르고 싶어요. 운동할때 만큼은 아이돌이 아닌 운동선수가 되고 싶은 거죠."


인터뷰 말미, 대원은 조심스럽게 이번 대회에 출전하는 각오를 밝혔다. 무엇보다 그는 실망스러운 무대를 만들지 않도록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MKF 본 무대에 서는 분들의 실력은 보통이 아니라고 들었습니다. 그런 무대에 제가 올라간다고 하니 한편으로는 영광이고 한편으로는 부담이 되기도 합니다. 저번 신인전에선 우승을 거두었지만 이번에는 질수도 있죠. 지더라도 격투기 관계자나 선수들, 팬들이 봤을때 실망스럽지 않도록 열심히 할 생각입니다. 그러기 위해서 열심이 준비하고 있고요. 좋은 경기 보여드릴수 있도록 노력할테니 많이 찾아와주시고 응원 부탁드립니다."


오프로드 대원이 링에 오르는 'MKF ULTIMATE VICTOR 02'(MKF 얼티밋 빅터 02)는 4월 30일(토) 인천 선학 체육관에서 개최되며 KBS N SPORTS를 통해 중계된다. 


정성욱 기자 mr.sungchong@gmail.com


Posted by 잡학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