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2016.03.21 06:15

지난 19일, 서울 올림픽 홀에서 개최된 TOP FC 10에 출전한 선수들이 각각 자신의 SNS에 여러가지 이야기를 남겼다. 선수들이 자신의 SNS에 남긴 솔직 담백한 이야기를 한 곳에 모아봤다. 


정성욱 기자 mr.sungchong@gmail.com


죄송합니다 너무 못했어요 감사합니다 더열심히 할게요 !

정한국에 의해 게시 됨 2016년 3월 19일 토요일


많이 맞았습니다..󾌺응원와주신 분들 정말 죄송합니다...ㅜㅜ그리고 관장님 감독님 코치님 현석선생님 그리고 우리 선수부 횽님들 많이 도와주시고 신경써 주셨는데 승리로 보답하지 못해서 죄송합니다 더 열심히 해보겠습니다..! 다음에는 더 화끈하고 제가 이기는 경기 꼭 보여드리겠습니다!! 익스트림 컴뱃 화이팅!!

임병희에 의해 게시 됨 2016년 3월 19일 토요일


영상으로 보니까 제가 얼마나 형편없이 했는지 알겠네요.너무 부끄럽습니다.타격은 또 왜저렇게했는지 펀치도 크게치고 평소처럼 가볍게하지 못하고 어깨와 팔에 힘이 잔뜩들어가고 자세도 경직되서 몸이 안움직이는게 한눈에 보일정도네요.너무 긴장한탓인지 너무 경직되있었던거 같습니다.다음시합에선 꼭 보완해서 이런 부끄러운 모습 안보이도록 하겠습니다.

김주환에 의해 게시 됨 2016년 3월 19일 토요일


부족해서졌습니다 이번경기를통해 부족함과 많은걸느꼈습니다 다시도전하겠습니다 응원해준사람들 고맙고 죄송합니다 다음엔 더 성장한모습으로 좋은경기로 보답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안정현에 의해 게시 됨 2016년 3월 19일 토요일


역시나 아직 부족한 부분이 많다고 느꼈습니다. 연습해야할게 너무나도 많고 다음에는 더 좋은 모습으로 돌아오겠습니다. 항상 초심 잃지않고 더 열심히해서 앞으로 더 나아가겠습니다. 승리를 할수있도록 만들어주신 우리...

최승우에 의해 게시 됨 2016년 3월 19일 토요일


대회가 지난 하루 밤새 잠을설치며 아침에 일어났습니다 2004년7월에 김미파이브 로19살나이에 프로에 데뷔하고 2016년3월19일 마지막 경기까지 아들 타이틀방어전이라고 경기를 처음으로 경기장에 직접보러오신 아버지 ...

최영광에 의해 게시 됨 2016년 3월 20일 일요일



Posted by 잡학왕
사진2016.03.21 00:15

[랭크5=서울, 올림픽홀 정성욱 기자]지난 19일, 서울 올림픽홀에서 열린 TOP FC 10 메인 3경기 안정현(옥타곤멀티짐)과 장원준(코리안탑팀)의 경기 사진. 이날 경기는 장원준이 안정현에게 3라운드 종료 3-0 판정승을 거두었다.


정성욱 기자 mr.sungchong@gmail.com





















Posted by 잡학왕
뉴스2016.01.29 13:39



TOP FC(탑FC)가 열번째 대회의 메인 카드 전 대진을 확정했다. 페더급 챔피언 최영광(노바MMA)이 이민구(코리안탑팀)를 상대로 벌이는 페더급 1차 방어전을 시작으로 총 8개의 경기가 펼쳐진다.


이번 대회는 UFC를 경험한 윌초프와 사토 다케노리가 참가한다. 윌초프는 25세의 젊은 나이가 믿기지 않을 정도로 다양한 전적(38전 29승 9패)을 쌓은 베테랑으로 이번 대회에서 ‘다이나마이트’ 강정민(동천백산MOS짐)과 대결한다. 


사토 다케노리는 UFC 퇴출 후 대만 PRO FC 대회에 출전, 웰터급 챔피언에 오르며 최근에도 출중한 기량을 보이는 선수로, 지난 1월 PXC51대회에서 요네다 나오(D+)에게 승리한 바 있는 김한슬(코리안탑팀)과 대결한다. 


체급 하향을 결정한 ‘빅마우스’ 김동규(부천 트라이스톤)도 복귀전을 치른다. 김동규를 상대할 선수는 황영진(신일호MMA)으로 직접 김동규를 겨냥해 대회사에 시합을 요청했다. 황영진은 전 UFC 밴텀급 챔피언TJ딜라쇼의 소속팀이기도 했던 팀 알파메일에 전지훈련을 다녀오는 등, 열정 넘치는 종합격투가다.


TOP FC10을 통해 새롭게 데뷔하는 선수도 있다. ‘주먹이운다’로 유명세를 탄 임병희(익스트림컴뱃)가 TOP FC 무대에서 본격적인 활약을 알린다. 임병희는 TOP FC 터줏대감이라고 할 수 있는 정한국(팀매드)과 페더급(-66kg) 대결을 벌여 불꽃 튀는 난타전이 예상된다. 


여기에 ‘헬보이’ 장원준(코리안탑팀)과 ‘고독한 늑대’ 안정현(옥타곤멀티짐)의 밴텀급 매치, TOP FC 무대에서 연승 가도를 달리고 있는 ‘주짓수 블랙벨트’ 최정범(파라에스트라 청주)과 김주환(러쉬클랜MMA)의 플라이급 매치 등 다양한 체급의 경쟁력 있는 선수들이 치열한 각축전을 벌일 전망이다.


정성욱 기자 mr.sungchong@gmail.com


[TOP FC10 Main card]

8경기 –66kg [페더급] : 최영광(인천 노바MMA) VS 이민구(코리안 탑팀)

7경기 –70kg [라이트] : 강정민(부산 모스짐) VS 윌 초프(팀 바핏)

6경기 –77kg [웰터급] : 사토 다케노리(일본) VS 김한슬(코리안 탑팀)

5경기 –68kg [계 약] : 한성화(전주퍼스트 짐) VS 최승우(MOB)

4경기 –61kg [밴텀급] : 김동규(부천 트라이 스톤) VS 황영진(신MMA)

3경기 –61kg [밴텀급] : 안정현(옥타곤 멀티짐) VS 장원준(코리안 탑팀)

2경기 –57kg [플라이] : 최정범(파라에스트라 청주) VS 김주환(러쉬클랜MMA)

1경기 –66kg [페더급] : 정한국(부산 팀 매드) VS 임병희(익스트림 컴뱃)

 

Posted by 잡학왕
뉴스2015.11.30 03:57


(좌측으로부터) 이용우 옥타곤 멀티짐 관장, 박준호, 김항주 투게더 대표


지난 27일, 문제훈, 안정현 등이 소속된 MMA 팀 옥타곤 멀티짐이 P2P 전문업체 투게더(TOGETHER)와 스폰서십 계약을 체결했다. 


투게더는 미국의 뱅크오브인터넷USA(Bofl)을 벤치마크 모델로 삼은 부동산담보대출 전문 P2P 업체다. 지난 19일 기준으로 투게더는 누적투자액 27억74000만원, 평균수익률 11.05%를 기록(19일 기준)한 업체이기도 하다. 


투게더의 김항주 대표는 2000년대 초반 주짓수와 MMA를 접하기 시작해, 현재 주짓수 브라운 벨트인 주짓수 수련인이기도 하다. 옥타곤 멀티짐의 이용우 관장과는 5년 전 처음 만나 함께 주짓수를 수련하며 교류했고 그것이 계기가 되어 스폰서십으로까지 이어지게 됐다. 


김 대표는 "이전부터 조금씩 격투기 선수들을 후원했었다. 이전부터 교류해온 옥타곤 멀티짐의 이용우 관장님과 함께 운동을 하게 되면서 체육관과 소속 선수들을 후원하여 그들의 성장을 돕는 것이 좋겠다는 생각에 후원을 결정하게 되었다"고 밝혔다. 


앞으로 투게더는 옥타곤 멀티짐에 정기적으로 매월 옥타곤 멀티짐에 지원금을 제공하며 더불어 소속 팀 선수들이 대회에 출전할 때마다 출전 비용을 지원한다. 

김 대표는 이번 후원을 계기로 더 많은 사람들이 격투기에 후원을 해주었으면 하는 바램이다. 그는 "격투기를 좋아하는 기업인들이 꽤 많다고 알고 있다"며 "이번 후원을 계기로 격투기를 좋아하는 기업인들의 적극적인 후원이 이어졌으면 한다"고 말했다. 


이번 후원과 관련해 옥타곤 멀티짐의 이용우 관장은 "경제가 어려운 시기임에도 불구하고 후원을 결정한 투게더와 김항주 대표에게 감사를 표한다. 이러한 후원과 관심이 대한민국 격투기의 발전에 밑거름이 될 것"이라 말했다. 


정성욱 기자 mr.sungchong@gmail.com

Posted by 잡학왕
사진2015.08.17 01:31

TOP FC 7 내셔널리그


5경기 61kg 밴텀급 : 안정현(옥타곤 멀티짐) VS 손도건(MOB)


정성욱 기자 mr.sungchong@gmail.com


Posted by 잡학왕
뉴스2015.05.30 01:21


문제훈(31,옥타곤멀티짐)의 표정은 밝았다. 지난 2일 '로드FC 23' 밴텀급 타이틀전에서 챔피언 이윤준에 당한 판정패의 아픔을 완전히 씻은 것처럼 보였다.

지난 29일 'TOP FC 7 초심(初心, Return To Basics)'이 열린 창원 풀만 앰배서더 호텔에서 만난 문제훈은 소속팀 선수 안정현의 승리에 싱글벙글이었다.

이날 안정현은 오프닝경기에서 홍승민과 난타전 끝에 2라운드 3분30초 보디블로 TKO승을 거뒀다. 스탠스는 물론, 미들킥과 펀치 카운터, 나래차기까지 문제훈과 판박이여서 더 눈길을 끌었다.



문제훈은 '랭크5(rank5.kr)'와 인터뷰에서 '안정현의 경기스타일이 문제훈과 너무 비슷하다'는 말에 "도플갱어를 키웠다"며 웃더니 "안정현은 선수부 출신은 아니지만 체육관에서 태권도를 익힌 선수다. 앞으로의 활약을 기대해달라"고 소개했다.

옥타곤멀티짐에서 이용우 대표와 후진양성에도 힘쓰고 있는 문제훈. 그러나 지난 패배의 아쉬움은 아직 남아있다고 밝혔다. "경기 다음 날 아픔에서는 벗어났다. 그런데 아쉬움은 쉽게 가시지가 않는다"며 웃었다.

문제훈은 선수를 키우면서도 타이틀을 향한 여정은 계속될 것이라고 예고했다. "오는 9월과 12월에 경기에 나서고 싶다"며 다시 밴텀급 타이틀에 도전하겠다는 의지를 나타냈다.

이교덕 기자 doc2kyo@naver.com

Posted by 이교덕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