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2016.10.03 12:22

홍콩 입식타격 대회 E-1 World Championship에 출전한 한국 파이터 3인이 1승 2패의 결과를 기록했다. 지난 10월 1일, 홍콩에서 개최된 E-1 World Championship에서 57kg 이하급에 윤한진(서울펀짐)은 판정승을, 62kg 이하급에 우승범(남양주삼산)은 판정패를, 그리고 전승원(대화무에타이)은 3라운드 TKO(타월 투척) 패 당했다. 



첫 포문을 연 것은 57kg 이하급 오프닝파이트에 나선 윤한진은 판정까지 가는 접전끝에 상대 홍콩 선수에게 판정승을 거두었다. 이어서 치러진 62kg 이하급 슈퍼파이트에 출전한 우승범은 홍콩 선수를 상대로 비교적 우세한 경기를 펼쳤으나 홈 어드벤티지 등으로 인해 판정패했다. 한국 선수 경기 마지막을 장식한 62kg 이하급의 전승원은 초반에 공격적인 모습으로 분위기를 이끌며 승리를 예감했으나 2라운드 이후 급격한 체력저하로 인해 펀치를 수차례 허용했다. 이에 3라운드 세컨측에서 타월을 투척, TKO패 당했다. 


62kg 이하급 슈퍼파이트에 출전한 우승범은 자신의 SNS에 "내가 이겼다고 생각해 끝까지 KO시키지 않은 것이 큰 잘못"이었다며 "다음부터는 더 노력하겠다. 응원해주시고 걱정해주신 분들 정말 감사드린다."라는 경기 후 소감을 밝히기도 했다. 


정성욱 기자 mr.sungchong@gmail.com


Posted by 잡학왕
뉴스2016.09.30 18:07

한국 입식타격 파이터 3인이 홍콩에서 개최되는 입식타격 대회에 출전한다. 오는 10월 1일, 홍콩에서 개최되는 E-1 World Championship에 57kg 이하급에 윤한진(서울펀짐), 62kg 이하급에 우승범(남양주삼산)과 전승원(대화무에타이)이 경기를 치른다.  


E-1 World Championship 포스터


첫 포문을 여는 윤한진은 3경기 오프닝 파이트에 올라 홍콩의 레이몬드 찬과 대결한다. 이어 5경기 슈퍼 파이트에 출전하는 우승범은 제이슨 웅과 그리고 7경기 슈퍼 파이트에 출전하는 전승원은 지미 웅과 대결한다. 


E-1 World Championship은 홍콩 무에타이 파이터 브라이언 토와 홍콩 액션 배우 전소호가 함께 만든 격투기 단체로 입식타격, 종합격투기를 함께 치른다. 브라이언 토는 WMC 세계 챔피언과 아시아 챔피언을 지냈으며 IFMA 51kg 이하급 월드 챔피언 등을 지낸 파이터다. 진소호는 홍콩 액션배우로 다수의 홍콩 영화에 출연했다. 이연걸의 정무문에서 진진(이연걸)의 사형 역할을 맡은 바 있으며 유덕화 주연의 영화 '묵공'에 안성기와 함께 출연한 바 있다.


정성욱 기자 mr.sungchong@gmail.com




Posted by 잡학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