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2016.10.14 11:41

국내 대회뿐만 아니라 해외 대회에서도 한국 격투기 선수들의 활약이 이어진다. ROAD FC 파이터 라인재, 이형석, 정준회가 차이니즈 MMA 슈퍼리그(CMSL)에, 그리고 변재웅이 DEEP2001 무대에 올라 승리를 노린다.


CMSL에 출전하는 ROAD FC 파이터 라인재와 정준회, 이형석


14일부터 16일까지 중국 텐진에서 열리는 차이니즈 MMA 슈퍼리그(CMSL)에 ROAD FC 파이터 라인재(29, 압구정짐)와 정준회(27, 쎈짐), 그리고 이형석(29, 팀 혼)이 가 출전한다. 라인재는 ROAD FC 미들급 파이터로 ROAD FC 023에서 데뷔해 판정승을 거둔 이래 ROAD FC 026, 029에서 연속으로 승리를 거두어 3연승을 기록하고 있다. 이번 CMSL에서 승리를 거두면 4연승이 된다. 


정준회는 밴텀급 파이터로 2012년 프로에 데뷔한 이래 ROAD FC에서 세 차례 경기를 치러 2승 1패의 전적을 지니고 있다. 올해 전적은 5승으로 10전이 목표라고 한다. 이번 CMSL 밴텀급 4강 토너먼트에 출전하는 정준회는 토너먼트에서 우승할 경우 7승을 이루게 된다.


'공무원 파이터'라는 별명의 이형석도 CMSL 무대에 오른다. 2013년 4월부터 2014년 5월 마지막 경기까지 총 7경기를 뛰어 공무원 파이터라는 별명을 얻었다. 개인 사정으로 인해 종합격투기를 그만두었다가 ROAD FC 032를 통해 다시 복귀전을 치렀다. 이번 CMSL 경기는 그가 복귀한 후 치르는 두 번째 경기다.


가마야 마코토와 변재웅(좌측부터)


프로대회 3연승을 달리고 있는 밴텀급 파이터 변재웅(19, TEAM GEEK)이 12월 'DEEP 2001 케이지 임팩트 2016'에 출전해 일본의 가마야 마코토를 상대로 4연승을 노린다. 변재웅은 2014 ADCC KOREA 대회 준우승을 비롯해 각종 그래플링 주짓수 대회를 휩쓸었다. 프로 MMA는 일본 MMA 단체 '글래디에이터'를 통해 데뷔해 2승을 거두었고 지난 8월 'DEEP77&DEEP JEWELS13'에서 '족관 10단' 이마나리 마사카츠에게 2-0 판정승을 거둬 일본 격투기 관계자들을 놀라게 했다. 변재웅은 자신의 SNS를 통해 "어리다는 핸디캡은 버린 지 오래"라며 "다시 한 번 더 업 셋 일으키고 돌아오겠다."는 각오를 밝혔다


ROAD FC 파이터들이 출전하는 차이니즈 MMA 슈퍼리그(CMSL)는 오늘 14일에 시작해 16일까지 3일 동안 중국 텐진에서 경기를 개최한다. 무서운 10대 변재웅이 출전하는 'DEEP 2001 케이지 임팩트 2016'는 12월 17일 일본 디퍼 아리아께에서 열린다. 


정성욱 기자 mr.sungchong@gmail.com


Posted by 잡학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