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2015.05.17 17:38



한국주짓수협회(BRAJIK)가 지난 3월30일 개정된 국제브라질리언주짓수협회(이하 IBJJF)의 규정을 오는 4월 12일 개최하는 ‘2015 청주 오픈 브라직 주짓수 챔피언십’(이하 청주 오픈)부터 적용한다. 

이번에 적용될 규정은 50/50 상태에서의 어드밴티지 무효, 더블가드 상태에서 20초 이상 교착상태 유지시 양 선수에게 벌점 부여, 머리나 목으로 떨어지는 수플렉스 테이크다운 금지, 화이트벨트 부문 서 있는 상대에게 점핑가드를 금지 하는 것 등이다.

이번 IBJJF가 개정한 규정의 주요 골자는 크게 두 가지로, 교착상태 방지와 선수 보호다. 50/50과 더블가드는 교착상태를 자주 일으키는 포지션으로 특히 50/50 포지션에 대해선 논란이 많이 있었다. 이번 청주 오픈에선 더블가드 상태에서 20초 이상 교착상태로 있을시 두 선수 모두에게 패널티를 준다. 이렇게 교착 상태를 일으키는 포지션에서 패널티까지 주는 것은 좀 더 박진감 넘치는 경기를 만들겠다는 의도가 엿보이는 대목이다.

머리와 목으로 떨어지는 수플렉스 금지와 화이트벨트 점핑가드 금지는 참가 선수 보호차원에서 개정한 규정이라 볼 수 있다. 그간 수플렉스 테이크다운은 슬램과 경계가 모호하고 자주 나오는 상황이 아니라 금지사항으로 두지 않았다. 하지만 수플렉스 테이크다운시 머리와 목이 먼저 바닥에 닿는 경우 큰 부상으로 이어질 수 있어 금지 사항에 넣은 것으로 보인다. 만약 참가 선수가 상대에게 금지된 수플렉스를 시전했을 경우 이번 청주 오픈에선 바로 실격처리 당하게 된다. 

화이트벨트 점핑가드 금지도 선수 보호 차원이라 할 수 있다. 서 있는 상대에게 점핑가드를 시전했을 때, 상대가 중심이 제대로 잡히지 않았을 경우 다리 일부분(특히 무릎)에 손상이 갈 위험이 크다. 특히 주짓수 수련 기간이 얼마 되지 않은 화이트벨트에겐 위험한 기술이라는 판단하에 이 기술을 금지한 것으로 보인다. 점핑가드를 금지했으나 특별한 패널티는 없다. 점핑가드를 시도하는 경우엔 즉각 경기를 멈추고 두 선수 모두 매트 가운데로 온 후 다시 경기를 시작하게 된다. 

한국주짓수협회의 이정우 대표는 IBJJF의 개정된 규정 도입에 대해 “세계 주짓수 대회를 대표하는 IBJJF의 규정에 한국 주짓수 수련인들도 빠르게 적용하기 위해 한국주짓수협회도 IBJJF의 규정을 빠르게 도입하게 되었다”고 밝혔다. 또한 “이번 개정된 규정을 통해 지루하지 않으면서 한편으로는 안전한 경기를 진행할 수 있도록 발맞춰 나갈 것”이라 밝혔다.

IBJJF의 개정된 규정을 한국주짓수협회는 청주 오픈 대회를 시작하기 전에 선수들에게 다시 한 번 공지할 예정이다.


정성욱 기자 mr.sungchong@gmail.com

Posted by 비회원
뉴스2015.05.17 14:18


올해 4회째를 맞는 ‘2015 청주 오픈 브라직 주짓수 챔피언십’(이하 청주 오픈)이 한국주짓수협회 주관 및 주최로 4월 12일 청주 유도회관에서 개최된다. 


청주 오픈은 한국주짓수협회가 전주 오픈과 더불어 2012년에 처음 개최한 지방 주짓수 대회다. 2012년 첫 회는 130명이라는 적은 참가인원으로 시작했으나 지난 2014년에는 참가 인원이 250명으로 증가하며 충청권 주짓수 대회로 자리잡았다는 평이다. 


한국주짓수협회의 이정우 대표는 “청주 대회는 이번이 4회째로 어느 정도 자리가 잡혀있는 대회”라며 “이번 대회에는 전보다 더 많은 팀이 참가할 것으로 예상한다”고 밝혔다.


올해 청주 오픈에선 매트 운용 수에 변화를 줄 예정이다. 지난 대회보다 많은 인원이 참가할 경우 기존의 4개 매트에서 1개 매트를 더해 총 다섯 개의 매트로 대회를 진행할 예정이다. 청주 오픈을 개최하는 기존 청주 오픈은 청주 유도회관에 기본으로 설치된 4개의 매트로 경기를 진행해 경기 시간이 조금은 지연되는 경우가 있었다. 하지만 올해 청주 오픈에선 매트 개수를 추가하여 경기 운영에 원활함을 더할 예정이다. 


또한, 지난 팬 코리아 주짓수 챔피언십에서 처음 도입해 호평받았던 운영방식을 이번 청주 오픈에도 적용할 예정이라 한다. 지난 팬 코리아에서 처음 도입된 운영방식은 매트별 경기를 배정하고 참가자들이 치르는 경기 시간을 미리 공지하는 방식이었다. 이번 청주 오픈에도 새로운 운영방식을 도입해 선수들의 대기 시간을 감소시켜 참가자들이 만족스러워하는 대회를 만들겠다는 복안이다. 


한국주짓수협회는 많은 인원의 참가가 예상되는 만큼, 다양한 연령대와 다양한 벨트의 선수들이 출전하기 바라는 뜻을 밝혔다. 이정우 대표는 “최근 주짓수 대회 참가 비율을 보면 연령은 20, 30대에, 벨트는 화이트와 블루벨트에 집중되어 있다”며 “봄을 만끽하기 좋은 날씨에 다양한 연령과 벨트의 주짓수 수련인들이 이번 대회에 참가하여 주짓수의 참맛을 느꼈으면 하는 바람”이라고 전했다. 


한편 이번 청주 오픈에는 일본 주짓수의 거목, 나카이 유키(中井祐樹) 파라에스트라 총관장이 참석하여 시상을 돕는다. 나카이 유키는 그레이시 주짓수의 전설 힉슨 그레이시와의 일전을 벌인 바 있으며 문디알 우승과 팬암 3위의 사사 유키노리, ONE FC 챔피언 아오키 신야, 그리고 한국주짓수협회 전용재 이사의 스승이기도 하다. 


정성욱 기자 mr.sungchong@gmail.com


Posted by 비회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