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2016.10.01 11:04

전 TFC 페더급 챔피언 이민구(26, 코리안탑팀)가 지난 28일, 태국의 푸켓 탑팀으로 훈련을 떠났다. 약 한 달 반의 일정으로 떠나는 훈련 일정이다.


이민구


해외 훈련을 떠난 이민구와 랭크5가 서면으로 인터뷰를 진행했다. 이번 태국훈련과 함께 지난 타이틀전에 대한 소회, 그리고 앞으로의 계획에 대한 인터뷰였다.


이민구는 인터뷰를 통해 "특별히 떠나는 훈련은 아니다. 태국 훈련은 타이틀전이 치러지기 전부터 계획된 것"이라며 "태국 트레이너가 잡아주는 미트를 마음껏 치고 올 계획”이라고 말했다. 그리고 지난 타이틀전에 대해선 "정면승부를 건 재미있는 경기"였으며 좀 더 들어가서 싸웠어야 했던 아쉬웠던 경기였다고 말했다. 


이하 인터뷰 전문


- 현재 컨디션은 어떤가? 경기후 들것에 실려가는 모습을 보고 걱정됐다.

▲ 경기 직후 며칠간은 머리가 꽤 아팠는데 지금은 괜찮다. 검사결과도 괜찮다고 했다. 걱정하지 않으셔도 된다.


- 푸켓 탑 팀으로 훈련을 떠난다는 이야기를 들었다. 훈련을 떠나게 된 계기는? 그리고 훈련 기간은 얼마나 되는지?

▲ 특별한 의미는 없다. 이전부터 태국에 꼭 한번 와보고 싶었다.  시합 결과와 관계없이 가기로 생각했다. 일정은 약 한 달 반 정도 머물며 훈련하고 돌아갈 예정이다.


- 해외 전지훈련인데 어떤 부분을 보완하기 위해 떠나는 것인가. 

▲ 앞서 이야기했지만 시합 후 보완할 점을 위해 왔다기보다 태국에 와보고 싶어서 온 것이다. 지금은 태국 트레이너들의 미트를 마음껏 치고 싶다. 


지난 23일, 이민구는 태국 푸켓 탑팀으로 훈련을 떠났다(이민구 페이스북 캡쳐)


- 지난 타이틀전을 뒤돌아 보자. 총평을 부탁한다.

▲ 정면승부를 걸었고, 졌다. 재밌었다. 예전부터 이렇게 싸워보고 싶었다. 조금 아쉬운게 있다면 좀 더 들어가서 싸웠어야 했다. 더 화끈하게! 말이다.


- 지난 경기에서 부족했던 점이라고 생각하는 부분이 있다면?

▲ 부족한 점은 항상 있는 것 같다. 지난 경기에선 펀치가 별로였다. 하지만 반면에 가능성도 많이 봤다. 더 강해질 수 있을 것 같다.


- 가능성이라고 하면 어떤 부분인지?

▲ 예전에는 몸에 힘이 들어가 뻣뻣했다면 지난 타이틀전에선 몸에 힘이 많이 빠지고 부드러워진 것 같다. 그러다보니 평소 훈련 해왔던 것들을 전보다 시합에서 많이 펼쳐보일 수 있게 됐다.


- 경기 초반부터 전진 스텝으로 압박하며 로우킥을 찼다. 그리고 종종 태클을 시도했고. 타격보다는 태클에 이은 그라운드, 혹은 케이지 레슬링으로 경기를 이끌어갈 생각이었나? 이민구 선수 특유의 미들킥을 지난 경기에선 보기 힘들었다.

▲ 레슬링은 옵션이였다. 끈덕지게 레슬링 싸움을 하진 않았고 타격전으로 정면승부를 걸었다. 태클이나 클린치등 다양한 옵션이 있다는걸 보여주며 타격에서 우위를 점하려했다. 미들킥은 나 역시 아쉽다.


이민구 "최승우 선수나 나나 서로 KO를 노리고 싸웠다"


- 3라운드까지 봤을때 누가 더 우세에 있다고 생각하는가? 3라운드 후반에 오른손 스트레이트를 적중시켜 마무리 할 수 있는 기회가 있기도 했다. 4라운드에 최승우 선수가 조금 급했던 모습을 보이기도 했고.

▲ 3라운드 이후 최승우 선수가 페이스를 올린 듯 하다. 나도 그렇고 최승우 선수도 그렇고 처음부터 끝까지 서로 KO를 노리고 싸웠다. 경기를 하며 뭐랄까 '쫄깃쫄깃'한 느낌이 들어 재밌었다.


- 이민구 선수가 KO를 당하자 세컨으로 있었던 곽관호 선수가 이민구 선수를 보며 하염없이 울더라. 혹시 나중에 두 선수가 나눈 이야기가 있는지. 

▲ 코리안 탑 팀은 모두 가족같이 지낸다, 진심으로 서로 응원하고 잘 됐으면 하기에 졌을때 아쉬움이 큰 것 같다. 당사자는 괜찮은데 주변에서 더 그런다. 시합 후에는 그냥 시합이 어떻게 흘러갔는지 얘기했던것 같다. 승부의 세계는 냉정하다. 최선을 다해 준비했고 경기에선 망설임 없이 들어가 싸웠으니 후회는 없다.


- 차후 계획은 어떻게 되는가. 다시금 챔피언 벨트를 가져오고 싶은 마음은 무엇보다 클 것 같다.

▲ 언제나 그랬지만 나는 강해질 생각만 한다. 대회사에서 원하는 상대와 싸우다보면 타이틀에 대한 기회가 올거라 생각한다. 급하게 생각하지 않는다. 기회가 오면 그때 찾으러가겠다. 


- 마지막으로 한 마디. 

▲ 걱정해주시는 분들이 많은 것 같다. 저를 응원해주시는 분들이 이 만큼 많다고 생각하니 행복하다. 


정성욱 기자 mr.sungchong@gmail.com


Posted by 잡학왕
사진2016.09.12 15:24

지난 11일, 서울 올림픽홀에서 개최된 TFC 12 메인 매치 제7경기 이민구(코리안탑팀)와 최승우(MOB)의 경기 사진. 4라운드 2분 38초 펀치에 의한 KO로 최승우가 이민구에게 승리를 거두었다. 최승우는 이날 TFC의 새로운 페더급 챔피언에 올랐다.


정성욱 기자 mr.sungchong@gmail.com

























Posted by 잡학왕
뉴스2016.03.21 06:15

지난 19일, 서울 올림픽 홀에서 개최된 TOP FC 10에 출전한 선수들이 각각 자신의 SNS에 여러가지 이야기를 남겼다. 선수들이 자신의 SNS에 남긴 솔직 담백한 이야기를 한 곳에 모아봤다. 


정성욱 기자 mr.sungchong@gmail.com


죄송합니다 너무 못했어요 감사합니다 더열심히 할게요 !

정한국에 의해 게시 됨 2016년 3월 19일 토요일


많이 맞았습니다..󾌺응원와주신 분들 정말 죄송합니다...ㅜㅜ그리고 관장님 감독님 코치님 현석선생님 그리고 우리 선수부 횽님들 많이 도와주시고 신경써 주셨는데 승리로 보답하지 못해서 죄송합니다 더 열심히 해보겠습니다..! 다음에는 더 화끈하고 제가 이기는 경기 꼭 보여드리겠습니다!! 익스트림 컴뱃 화이팅!!

임병희에 의해 게시 됨 2016년 3월 19일 토요일


영상으로 보니까 제가 얼마나 형편없이 했는지 알겠네요.너무 부끄럽습니다.타격은 또 왜저렇게했는지 펀치도 크게치고 평소처럼 가볍게하지 못하고 어깨와 팔에 힘이 잔뜩들어가고 자세도 경직되서 몸이 안움직이는게 한눈에 보일정도네요.너무 긴장한탓인지 너무 경직되있었던거 같습니다.다음시합에선 꼭 보완해서 이런 부끄러운 모습 안보이도록 하겠습니다.

김주환에 의해 게시 됨 2016년 3월 19일 토요일


부족해서졌습니다 이번경기를통해 부족함과 많은걸느꼈습니다 다시도전하겠습니다 응원해준사람들 고맙고 죄송합니다 다음엔 더 성장한모습으로 좋은경기로 보답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안정현에 의해 게시 됨 2016년 3월 19일 토요일


역시나 아직 부족한 부분이 많다고 느꼈습니다. 연습해야할게 너무나도 많고 다음에는 더 좋은 모습으로 돌아오겠습니다. 항상 초심 잃지않고 더 열심히해서 앞으로 더 나아가겠습니다. 승리를 할수있도록 만들어주신 우리...

최승우에 의해 게시 됨 2016년 3월 19일 토요일


대회가 지난 하루 밤새 잠을설치며 아침에 일어났습니다 2004년7월에 김미파이브 로19살나이에 프로에 데뷔하고 2016년3월19일 마지막 경기까지 아들 타이틀방어전이라고 경기를 처음으로 경기장에 직접보러오신 아버지 ...

최영광에 의해 게시 됨 2016년 3월 20일 일요일



Posted by 잡학왕
사진2016.03.21 00:45

[랭크5=서울, 올림픽홀 정성욱 기자]지난 19일, 서울 올림픽홀에서 열린 TOP FC 10 메인 5경기 최승우(MOB)과 오태석(수도관)의 경기 사진. 이날 경기는 최승우가 오태석에게 1라운드 1분 53초 니킥에 의한 KO승을 거두었다.


정성욱 기자 mr.sungchong@gmail.com







Posted by 잡학왕
뉴스2016.01.21 13:55


최영광, 이민구


오는 3월 2016년 TOP FC의 첫 대회가 개최된다. 3월에 개최될 TOP FC10의 메인 이벤트는 페더급 챔피언 최영광(노바MMA)이 이민구(코리안탑팀)를 상대로 1차 방어전을 치른다. 이민구는 지난 TOP FC9에서 ‘조커’ 조성원(팀매드)을 1라운드 닥터스톱으로 승리한 바 있다.


최영광은 지난해 2월 벌어진 TOP FC5 페더급 초대 챔피언 전에서 조성원에게 승리해 챔피언 벨트를 손에 넣었으나 고질적인 손가락 부상 수술을 받고 장기간 재활에 집중해 왔다. 이번 방어전은 1년만에 벌어지는 것으로, TOP FC로서도 대회사 첫 챔피언의 첫 번째 방어전이라는 데 의미가 있다.


TOP FC10 대회는 챔피언 1차 방어전 외에도 몇몇 무게감 있는 대진 카드를 일부 공개 했다. 라이트급 챔피언 결정전에서 김동현(팀매드)과 격돌한 바 있는 강정민(동천백산 모스짐)이 복귀전을 치른다. 상대는 UFC 출신 파이터 윌쵸프(Combat360X/FMA China)이다. 윌쵸프는 25세의 젊은 나이에도 불구하고 40전(38전 29승 9패)에 가까운 전적을 자랑하는 선수로 지난해만 무려 9차례의 경기를 치를 정도로 왕성한 경기력을 보여주고 있다. 최근 다섯 경기 중 4승1패로 상승세를 타고 있기도 하다. 강정민의 복귀전 상대로는 만만치 않은 강자이다.


‘다이나믹 몽키’ 한성화(전주 퍼스트짐)는 최승우(MOB)와 격돌한다. 한성화의 대진은 페더급 챔피언 도전을 위한 조정경기 성격이다. 한성화가 이 경기에서 승리한다면 차기 페더급 도전 기회는 한성화에게 돌아갈 예정이다. ‘빅마우스’ 김동규(부천트라이스톤)도 돌아온다. 김동규는 TOP FC7 창원 대회에서 러시아의 에밀 아바소브(팀 SABR)와 대결한 바 있는 황영진(신일호MMA)과 밴텀급 매치를 벌인다.


이번 TOP FC 대회는 3월 중순 서울에서 개최 예정이다. 구체적인 날짜와 장소는 2월 초순, 메인 카드 전 매치 확정과 함께 공개될 예정이다. 


정성욱 기자 mr.sungchong@gmail.com


[TOP FC10 공개 대진]

페더급 타이틀전 최영광 VS 이민구

라이트급 원매치 강정민 VS 윌초프

페더급 원매치 한성화 VS 최승우

밴텀급 원매치 김동규 VS 황영진


Posted by 잡학왕
사진2015.08.16 22:21

TOP FC 7 내셔널리그


1경기 66kg 페터급 : 윤태승( 루츠) VS 최승우(MOB)


정성욱 기자 mr.sungchong@gmail.com




Posted by 잡학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