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2016.10.15 12:34

지난 9월 24일 서울 장충체육관에서 개최된 XIAOMI ROAD FC YOUNG GUNS 29에 출전한 ‘페더급 숨은 강자’ 이정영(21, 쎈 짐)이 약 2년 7개월 만에 돌아왔다. 복귀전에서 1라운드 18초 만에 조경의(28, 팀포마)를 암바로 꺾고 존재감을 드러냈다.


이정영의 출전 소식이 발표됐을 때 격투기 팬들은 군복무를 마치고 돌아온 이정영의 복귀를 반겼다. 프로 데뷔전에서도 암바로 첫 승을 거두며 강한 인상을 남겼기 때문이다. 프로 첫 경기에서 워낙 강한 인상을 심어줬기에 단 한 번의 경기에도 여전히 이정영을 기억하는 팬들이 적지 않았다.


이정영(우측)


이정영은 “이번 경기도 확실히 1라운드에 끝낸다는 자신감이 있었습니다. 타이밍이 좋아서 생각보다 일찍 끝내게 됐습니다.”라고 경기 소감을 말했다.


이정영의 당당한 자신감. 그 배경에는 이정영이 선수로서 쌓아온 경험이 있다. 이정영은 프로 데뷔 이전 <주먹이 운다> 시즌2 관대관 토너먼트에서 우승한 경험이 있다. 당시 고등학생이던 이정영은 이후 ROAD FC (로드FC) 인투리그에서 4전 전승을 거두기도 했다. 나이에 비해 풍부한 경험으로 복귀전에 대한 두려움은 전혀 없었다. 


“군대에 있는 동안 경기를 뛰고 싶은 마음이 너무 컸습니다. 항상 케이지 위에 올라 있는 제 모습을 상상하면서 기다렸습니다. 간절했던 마음이 컸기 때문에 자신감도 커졌고, 경기 감각이나 컨디션 모든 것이 완벽했습니다.”


이정영은 신인답지 않게 같은 체급의 터줏대감 격인 선배 선수들에게 ‘핵돌직구’를 선사하기도 했다.


“ROAD FC ‘페더급 챔피언’ 최무겸은 짤짤이. 조금만 더 하면 이길 수 있다. ‘태권 파이터’ 홍영기는 발차기만 있다. 카운터로 초살 가능. ‘라이트급 전 챔피언’ 남의철은 철망만 안 잡으면 이길 수 있다. 1년 안에 챔피언도 가능하다”


한편 ROAD FC (로드FC)는 11월 19일 중국 석가장시 하북체육관에서 XIAOMI ROAD FC 034를 개최한다.


정성욱 기자 mr.sungchong@gmail.com


[XIAOMI ROAD FC 034]


[페더급 타이틀전 최무겸 VS 무랏 카잔]

[무제한급 아오르꺼러 VS 가와구치 유스케]

[스트로우급 얜샤오난 VS 후지노 에미]

[라이트급 브루노 미란다 VS 김승연]

[무제한급 호우전린 VS 심건오]

[-100kg 계약체중 장지앤쥔 VS 김대성]

[플라이급 알라텅헤이리 VS 조남진] 


Posted by 잡학왕
뉴스2016.02.17 01:34

코리안 불도저 남의철


지난 10일, 외신을 통해 '코리안 불도저' 남의철(34, 프리)이 UFC와 계약이 종료되어 자유 계약 신분이 되었다는 소식이 전해졌다. 아직 UFC에서 치를 경기가 남아 있었던 남의철이었다. 


남의철은 담담했다. 그는 랭크5와의 인터뷰를 통해 "한 경기 한 경기 최선을 다 했기에 후회는 없다"며 "지금은 선수 생활의 새로운 기점이며 이제부터 시작"이라는 말을 전했다. 또한 자신을 응원하고 도움을 주었던 분들에게 감사 인사를 전하며, 부상이 회복되는 대로 좋은 소식을 전하겠노라고 말했다.


본인과 관련된 기사(UFC 계약 연장 포기에 관한)를 보았는가?

▲ 물론이다. 사실 기사가 나오기 3일 전에 이미 알고 있었다.


계약상으로 아직 경기가 남아 있는 것으로 알고 있는데, 계약 해지가 가능한가?

 계약된 경기 숫자는 못 채운 것은 맞다. 하지만 계약 해지 또한 가능하며 법률적으론 문제없다. 계약 내용에 대해선 자세한 이야기를 할 수 없으니 양해해 달라.


이번 일은 최근 들어 UFC가 경기 숫자를 줄이면서 일어난 조치인 듯하다. ‘우문’이지만 아쉬운 점은 없나?

 한 경기, 한 경기 최선을 다해 임했기에 후회는 없다. 대회사의 결정을 존중한다. 어떻게 보면 내 선수 생활에서 새로운 기점으로 생각할 수도 있는 부분이다. 내가 늘 하는 말인데, 이제부터 시작인 것 같다.


앞으로의 거취는 어떻게 생각하고 있는가? 국내 복귀를 바라는 팬들도 많다. 

 지금은 부상에서 회복하는 것에 모든 것을 집중하고 있다. 그리고 2월은 개인적으로 해야 할 일도 있다. 이 부분들이 끝나면 몸을 만들어 가며 앞으로의 거취에 관해 생각해볼 예정이다. 


확실한 것은 내가 좋아하는 이 운동을 오랫동안 하고 싶다는 것이다. 더 좋은 조건의 대회사가  나타날 수도 있다. 선수로서 복귀하게 되면 좋은 소식 전하겠다.


UFC 활동 후 체급의 변화가 있었다. 지금 체급인 페더급을 유지할 생각인가?

 페더급이 맞는 것 같다. 어느 단체를 가던 페더급으로 활동할 생각이다.


남의철 선수의 소식을 듣고 응원하는 댓글이 많이 달렸다. 어떤 팬들은 남의철 선수가 국내 무대에서 다시 모습을 보여주길 바라기도 했고. 남의철 선수를 응원하는 팬들에게 한마디 한다면?

 언제부턴가 내가 종합격투기를 시작한 것이 너무 큰 축복이고 최고의 선택이었다고 생각하고 있다. 아마도 종합격투기 통해 좋은 분들을 많이 만났기 때문일 것이다. 정말 많은 분들께서 도움을 주셨다. 


UFC 선수로 활동할 때 나를 도와준 지도자분들과 동료들을 비롯해 물심 양면으로 도움 주시는 많은 분들의 성원이 있어서 시합 하나하나 최선을 다할 수 있었다. 항상 감사하는 마음이다. 그리고 무대와 상관없이 언제나 나를 응원해주셨던 팬들이 있어서 힘이 난다. 정말 감사드린다. 


정성욱 기자 mr.sungchong@gmail.com


Posted by 잡학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