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FC'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6.10.11 그라찬25&BFC02, 한일 3대3 대항전, 2-1로 일본 승
뉴스2016.10.11 17:09

지난 10일, 일본 도쿄 디퍼 아리아케에서 개최된 '그라찬25&BOF02'에서 한국 대 일본 MMA 파이터 3대3 대항전이 진행됐다. 이날 출전한 유재남(28, 팀포스)과 김성현(28, 울산 팀매드)은 각각 1라운드 다스 초크와 TKO에 의해 패배했고, 김성재(25, MMA스토리)는 3대0 심판 전원일치 판정으로 승리를 거두었다. 


그라찬25&BOF02 포스터


대항전의 선봉으로 나선 것은 유재남이었다. 상대 호리 토모히코는 시작과 동시에 클린치를 시도해 백포지션을 점유, 리어네이키드 초크를 시도했다. 유재남은 호리의 팔을 뿌리치며 백포지션에서 빠져나와 위기를 벗어났다.  일어선 유재남은 호리에게 더블 래그 테이크다운을 시도해 호리를 케이지로 몰았으나 유재남의 목을 잡은 호리는 길로틴 초크를 시도했고, 이어 다스 초크로 전환해 유재남의 탭을 받아냈다.


두번째로 나선 선수는 김성재. 김성재는 1라운드부터 상대 사츠마 다츠히토를 타격으로 압도했다. 김성재는 플라잉 니킥을 적중, 사츠마의 오른쪽 눈썹 부위 출혈로 인해 경기가 중단되기도 했다. 이후 김성재는 오른손 카운터로 사츠마를 다운 시키는 등 시종일관 타격으로 상대를 제압하며 경기를 이끌어갔고 결국 3라운드 종료 심판 전원일치 판정승(3-0)을 거두었다.


3대3 마지막 경기를 장식한 것은 김성현. 경기 초반 김성현은 상대 곤도 사다오가 러쉬해오자 오른손 카운터를 가격하며 양 선수의 타격전이 시작됐다. 김성현을 케이지쪽으로 몰아넣은 곤도는 오른손 훅을 김성현의 턱에 적중, 쓰러진 김성현에게 파운딩을 퍼부었고, 레프리 스톱으로 김성현이 패배했다. 이로써 한일전으로 진행된 3대3 대항전은 2-1로 일본의 승리로 끝났다. 


BFC는 두 번째 이벤트를 여는 일본 신생 MMA 단체로 Blue Dog짐의 선수들이 주축이 되어 경기를 치르는 대회다. 이번 10월 10일 대회는 일본 격투 단체 그라찬(GRACHAN)과 합동 이벤트를 개최했다.


정성욱 기자 mr.sungchong@gmail.com


Posted by 잡학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