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2016.05.01 09:05

[랭크5=인천, 정성욱 기자] 지난 계체량 인터뷰에서 링에 오르는 것이 꿈꾸는 것과 같다라고 이야기 했던 김세기(38, 세기짐). 그는 오늘 '2016 MKF 얼티밋 빅터 02' 경기를 '악몽'이라고 이야기했다. 사실 김세기는 그 답지 않게 공격적이지 못했고 난타전 또한 펼치지 못했다. 


김세기 스스로도 마음에 들지 않는 이 경기를 '악몽'이라 이야기한 것. 하지만 김세기는 한편으로 '악몽이지만 기분좋은 악몽'이라고 말했다. 이 악몽을 다른 사람들이 꾸지 않도록 이야기해줄수 있는 좋은 경험이었다는 것이 그의 이번 경기에 대한 평가다. 


이하 인터뷰 전문


경기후 소감을 이야기하는 김세기 


- 드디어 오늘, 꿈을 꿨다. 좋은 꿈인가 악몽인가?

▲ 악몽이다. 악몽인데 좋게 기억될 악몽. 왜냐하면 경기 내용이 지금까지 한 시합 중에서도 정말 나 답지 않게 망설이고 조바심 내고, 보이는데도 공격하지 못하고 이게 너무 안 좋은 기억인데 처음 한 기억이라서. 나중에 돌이켜보면 체육관 수련생들에게 가르쳐줄 때도 그렇고 나와 같은 길을 걷는 후배들에게도 이야기해줄 것이 하나 더 생긴것 같다. 그래서 악몽이지만 기분 좋은 악몽이라 생각한다.


- 오랜만에 꾸는 꿈이기에 그렇지 않을까?

▲ 그렇다. 이 꿈을 3년 동안 상상만 했으니까. 좋긴 한데 시합 내용이 좋지 않아서.


- 오늘 시합때 상대 선수에게 맞아보니 어떻던가? 많이 아프던가?

▲ 몸살이 와서 컨디션이 좋진 않았지만, 상대 선수의 타격은 전혀 아프지 않았다. 마지막에는 난타전을 하고 싶었는데 상대 선수가 피해서 제대로 해보지 못했다. 몇대 맞아 봤는데 안 아프더라. 괜찮네~라는 생각이 들더라. 그때 부터 욕심이 생겼다고 해야하나? 로우킥이나 주먹이 보이기 시작하니 너무 욕심히 생겨서 오히려 타격을 제대로 못했던 것 같다. 


- 경기 내내 말을 많이 하던데 어떤 이유가 있었나? 

▲ 긴장을 풀기 위한 방편이었다. 우스게 소리 했던게 나 스스로 경직되었던 부분을 풀어보기 위해 노력했던 것이다. 원래 나는 그렇게 하면서 스스로 웃고 하며 경직을 푸는데 이번에는 좀처럼 긴장이 풀리지 않았다. 오늘은 더 부산스럽게 이야기하고 떠든것 같다. 나 나름대로 긴장 해소 방법이다.



- 오늘 등장은 얌전하게 나올 예정이라 했는데, 역시나 활달한 성격 답게 등장했다.(웃음)

▲ 그게....내가 워낙 긴장을 많이 해서....나중에 보면 아시겠지만 백스테이지에서 스텝들이 내 긴장을 풀어주기 위해 여러모로 노력한다. 그렇게 진장했던 나지만, 링에서 내 이름을 부르면 나도 모르게 갑자기 기분이 업된다. 어찌보면 내 이름을 부르기 전까지 나는 도망갈 수 있다. 하지만 내 이름이 불리게 되면 무조건 링에 나가야만 한다. '에이 모르겠다. 나가자~'라는 마음에 기분이 업되고 그 기분에 등장신에서도 그런 모습이 나오는 것 같다.


- 아까 김세기 선수 세컨쪽을 봤는데 엄청 큰 양은 주전자를 사용하더라.(웃음) 

▲ 내 트레이드 마크다. 근데 그 주전자를 써본 사람이라면 다른거 절대 못쓴다. 정말 좋다. 보통은 물을 입에 부어 줘야 하는데 그 주전자는 내가 입에 물고 빨면 쉽게 물을 마실수 있다. 정말 좋고 편하다. 사실 예전에 각설이 복장을 하고 등장했을때 복장과 맞추기 위해 가져왔던 소품이었는데 이젠 너무 좋아서 그것만 쓴다.


- 앞서 경기가 끝나고 9월 대회가 확정되었다. 

▲ 이번 시합 내용이 좋지 않아서 관계자 분들에게 제대로 보여줘야겠다는 책임감이 생겼다. 하다 못해 시원하게 난타전이라도 했다라면 모르겠는데 그것도 하지 못했고. 너무 보여준 것이 없어 아쉬운 부분이 많았다. 9월 대회에선 오늘의 아쉬웠던 부분을 꼭 만회하는 모습을 보여주겠다.


- 마지막으로 앞으로의 계획

▲ 지금 조금씩 종합격투기(MMA)도 수련하고 있다. 당장 종합격투기에 나선다는 이야기는 아니지만 MMA라는 분야의 꿈도 한 번 꿔볼까 생각하고 있다. 


정성욱 기자 mr.sungchong@gmail.com

Posted by 잡학왕
뉴스2016.04.23 13:43

김세기(MKF 제공)


[랭크5=정성욱 기자]김세기(38,세기짐). 국내 여느 입식타격 선수보다 인 파이팅을 좋아하고, 재미있고 화려한 퍼포먼스에 입담까지 좋아 국내 입식타격 선수로 큰 인기를 누려왔던 파이터다. 2013년 'K-1 코리아 맥스 2013 무림풍 VS 더 칸'이후로 링에 오르지 않았던 그가 오는 4월 30일(토) 인천 선학 체육관에 열리는 'MKF ULTIMATE VICTOR 02'(MKF 얼티밋 빅터 02)의 메인 무대에 선다.


38살, 격투기 선수로서 활동하는 파이터로서는 적지 않은 나이다. 물론 더 많은 나이에도 선수로서 활동하는 파이터가 없지는 않으나 한창때라고 할 수 있는 20대의 기량만큼 선보일 수 있는 나이는 아니다.


"2013년 이후 3년만에 치르는 시합입니다. 이번 경기는 입식타격가 김세기가 선수로서 더 활동을 이어나갈수 있는가를 놓고 링에 오르는 중요한 날이죠. 초심으로 돌아가 최선을 다하는 경기를 할 겁니다."


김세기의 총 전적은 53전 43승 10패. 전적으로선 승이 많지만 2009년 11월 이후 대회에선 모두 패배를 기록했다. 게다가 3년 동안 링에 오르지 않았다. 이번 경기는 김세기에게 있어선 여러모로 '무한도전'이다.


"저도 나이를 많이 먹었습니다. 주위에선 링에 오르는 것을 걱정합니다. 그래도 여전히 제 몸속 혈관에 흐르는 피는 링을 갈구하고 있어요. 마음은 한창 활동하던 그때와 같아요. '김세기도 나이를 먹으니 빼는 구나'라는 말을 듣기 싫습니다. 언제나처럼 저답게 돌격하는 파이팅으로 링 위에서 모든 것을 쏟아낼 작정입니다"


김세기는 독특한 복장의 입장신으로 많은 격투팬들의 환호를 받았다


'MKF 얼티밋 빅터 02'의 메인 무대에 서는 김세기, 그가 상대할 선수는 몽골의 부렌 조릭(29, 몽골파이트)으로 쿤룬 파이트에서 입식타격과 종합격투기(MMA)를 병행하는 파이터다. 입식타격 전적은 15전이며, 지난 3월 원주에서 개최된 로드FC 영건즈 27에도 출전해 판정승을 거두기도 했다. 


"상대 선수 영상을 봤는데 투박하기가 저와 비슷하더군요. 상성이 잘 맞는 것 같아 재미있는 경기를 펼칠 수 있을 것 같습니다. 원래 저는 전략보다 난타전을 선호합니다. 내가 이기든 상대가 이기든 오랜만에 이판사판 해봤으면 합니다."


마지막으로 김세기는 격투기 팬들에게 한 마디를 남겼다. 다시금 살아나고 있는 입식타격 무대에 격투기 팬들이 힘을 실어 달라는 부탁이었다. 


"제가 마지막으로 꼭 하고 싶은 말이 있습니다. 모든 선수들은 링 위에서 열정을 불태웁니다. 그 열정이 더욱 커질 수 있도록 많은 격투팬들이 경기장을 찾아 주셔서 선수들에게 환호를 보내주셨으면 합니다. 큰 힘내서 좋은 경기 펼치도록 하겠습니다."


김세기가 메인 무대에 서는 'MKF ULTIMATE VICTOR 02'(MKF 얼티밋 빅터 02)는 4월 30일(토) 인천 선학 체육관에서 개최되며 KBS N SPORTS를 통해 중계된다. 


정성욱 기자 mr.sungchong@gmail.com


Posted by 잡학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