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2016.09.27 22:37

UFC 불시 약물검사를 치른 '스턴건' 김동현(34, 부산 팀매드)이 도핑 방지 가이드를 들고 찍은 사진을 자신의 SNS에 공개했다. 


약물검사를 치른 김동현이 도핑방지 가이드를 들고 찍은 사진을 SNS에 공개했다(김동현 인스타그램)


27일, 김동현은 미국 도핑방지 위원회(US anti-Doping Agency, 이하 USADA)에서 파견 나온 한국 도핑방지 위원회(Korea anti-Doping Agency, KADA)로부터 UFC 불시 약물검사를 받았다. 


김동현이 불시 약물검사를 받은 이유는 11월 23일, UFC 파이트 나이트 99 메인 이벤트에 오르기 때문. 김동현은 아이슬란드의 거너 넬슨과 올해 처음 UFC 경기를 갖는다.


UFC에 출전하는 선수들은 UFC가 약물검사를 위임한 USADA로부터 약물 검사를 받는다. 약물검사는 불시에 이뤄진다. UFC 선수들은 훈련시간, 집에 있는 시간 등 생활 시간표를 UFC에 보낸다. USADA는 그 시간표에 맞춰 체육관 또는 집으로 통보 없이 찾아가 혈액 또는 소변 샘플을 받는다. 이 샘플은 연구소로 보내지며 성분 검사를 통해 금지 약물 반응 여부를 따진다. 만약 금지 약물 양성 반응이 나오는 경우, 추가로 조사를 시행하고 고의성 유무를 판단해 처벌을 내린다.


평소 김동현은 UFC 약물검사에 대해 긍정적인 반응을 보였다. 2012년 한 TV 인터뷰 프로그램에서 "UFC 파이터 100명 중 90명 이상이 약물을 복용한다"고 주장했고, 본인은 "약물을 사용하지 않는 바보"라고 이야기한 바 있다.


정성욱 기자 mr.sungchong@gmail.com


Posted by 잡학왕
뉴스2016.07.21 13:17

[랭크5=정성욱 기자] 최근 커뮤니티에서 이야기되고 있는 '주짓수 대회' 도핑 검사 소문은 사실이 아님으로 확인됐다. 대한주짓수회(JJAK)에 따르면 오는 24일(일)에 개최되는 '제3회 프라이드 오브 주짓수' 대회에서 도핑검사를 하는 것은 사실이 아니라고 말했다.



모 주짓수 커뮤니티에 "프라이드 오브 주짓수에서 약물 검사가 시행되며 체급단 몇명 의심 선수들을 추려서 테스트할 것 같다"라는 게시물이 올라왔고 도핑 검사가 사실이냐 아니냐를 놓고 의견이 분분했다.


대한주짓수회의 채인묵 전무이사는 랭크5와의 인터뷰에서 "약물 검사에 대해선 협회 내에서 이야기되고 있는 사안이긴 하나 이번 대회에선 도입하지 않는다. 다만 지금은 그 시기를 놓고 논의중" 이라고 밝혔다.


최근 UFC 선수들의 약물 적발이 잦아지면서 대회의 흥을 깨는 약물 사용에 대한 격투기 팬들 부정적인 반응이 쏟아지고 있다. UFC 200에 출전할 예정이었던 존 존스의 도핑이 발각되자 격투기 팬들은 분노를 쏟아 냈고, UFC 200을 치른 후 발각된 브록 레스너에 대해서도 강한 반감을 나타내기도 했다.


대한주짓수회의 상위 단체인 주짓수 아시아 연맹(JJAU)는 주짓수국제연맹(JJIF)의 반도핑규정을 따른다. 주짓수국제연맹은 2011년 5월 반도핑 위원회를 설립하고, 그 규정을 바탕으로 반도핑 프로그램을 진행하고 있다. 


채 전무이사는 "앞으로 아시안 게임을 비롯해 국내 주짓수 선수들이 해외 대회에 출전하는 일이 잦아 질 것"이라며 "우선 주짓수 선수들을 대상으로 약물 오남용에 대한 계도 활동을 벌이고 경각심을 갖게 할 것이다. 협회 차원에서 빠른 시일 내로 도핑 검사 시스템을 도입하여 정착시킬 예정"이라고 전했다.


정성욱 기자 mr.sungchong@gmail.com


Posted by 잡학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