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2016.08.15 12:29

대한민국 국민에게 8월 15일은 각별한 날이다. 일제치하 36년의 종지부를 광복을 맞은 날이기 때문이다. 8월 15일, 격투계에는 어떤 일이 있었을까?



8월 15일에 태어난 국내 파이터는 ROAD FC 라이트급 파이터 '크레이지 광' 이광희(29)가 있다. 참고로 8월 15일에 태어난 유명인사는 제니퍼 로렌스, 벤 에플렉 등이 있으며 유럽을 호령했던 나폴레옹 보나파르트 역시 8월 15일(1769년)에 태어났다.




2004년 8월 15일에는 '프라이드 FC 그랑프리 2004' 결승전이 열렸다. 이날 대회에선 미르코 크로캅이 에밀리아넨코 알렉산더를 헤드킥으로 KO 시켰고, 에밀리아넨코 표도드와 안토니오 호드리고 노게이라는 결승전에서 만났으나 표도르의 부상으로 경기는 노콘테스트가 됐다.



2011년 8월 15일(한국 시간)에는 UFC Live가 열렸으며 '김치파이터' 밴 헨더슨이 출전해 짐 밀러에게 심판전원일치 판정승을 거두었다.


RANK5 정성욱 (Sung Ouk Chong) 편집장


Posted by 잡학왕
뉴스2016.08.14 10:07

UFC가 개막한 1993년 이후 약 23년간 타이틀 매치까지 도달했던 동양인 파이터는 총 7명이며, 타이틀전 횟수는 총 8번이었다.


2000년 곤도 유키, 야마모토 켄이치, 2001년 우노 카오루, 2002년 사쿠라이 '마하' 하야토, 2003년 우노 카오루, 2008년 오카미 유신, 2013년 정찬성, 2015년 호리구치 쿄지.


- 일본 격투기 전문 칼럼리스트 정윤하
정윤하 칼럼리스트의 블로그 바로 가기
RANK5에서 정윤하 칼럼리스트 글 보기


※ 오늘의 격투기 상식은 RANK5와 격투기 전문 기자, 칼럼리스트들이 격투기와 관련된 상식을 전하는 코너입니다.



Posted by 잡학왕
뉴스2016.08.14 09:58

UFC에는 올림픽 메달리스트 출신 파이터들이 있다. 전 여성 밴텀급 챔피언 론다 로우지(29·미국)는 2008년 베이징 올림픽 유도 여자 70kg급에서 동메달을 땄다. 여자 유도에서 처음 미국에 메달을 안긴 장본인기도 하다.

플라이급 헨리 세후도(29·미국)는 2008년 베이징 올림픽 레슬링 남자 자유형 55kg급에서 금메달을 획득했다. 최연소 올림픽 레슬링 금메달으로 기록되기도 했다.

미들급 요엘 로메로(39·쿠바)는 2000년 시드니 올림픽 레슬링 남자 자유형 85kg급에서 은메달을 목에 걸었다. 당시 금메달은 최강자 아담 사티예프(러시아). 로메로를 폴로 이겼다. 2년 뒤 세계선수권대회 결승전에서 다시 만났는데, 여기서도 사티예프가 우승했고 로메로가 준우승했다.

- 스포티비뉴스 이교덕 기자
이교덕 기자의 기사 보러 가기

※ 오늘의 격투기 상식은 RANK5와 격투기 전문 기자, 칼럼리스트들이 격투기와 관련된 상식을 전하는 코너입니다.



Posted by 잡학왕
격투기 상식2016.08.09 20:44

김득구(출처 : 위키피디아)


복싱과 종합격투기 등에 스텐딩 다운과 닥터 스톱이 도입된 계기는 1982년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WBA 라이트급 타이틀전 김득구와 레이 맨시니의 경기에서 비롯된다.

14라운드에 맨시니에게 턱을 강타 당한 김득구는 의식을 잃고 쓰러져 병원으로 옮겨졌다. 뇌사 상태의 김득구는 4일간을 버티다가 어머니의 동의를 얻어 산소 마스크를 제거, 사망했다.

김득구의 사망은 격투기 전반에 큰 영향을 끼쳤다. 미국 의회에선 복싱의 위험성에 대한 청문회가 열렸고 이로 인해 앞서 밝힌 스텐딩 다운과 닥터 스톱, 경기전 선수 건강 체크-심전도, 심폐 기능 체크 등이 도입됐다.

- RANK5 정성욱 편집장

Posted by 잡학왕
격투기 상식2016.08.09 10:28

아오키 신야


오는 21일 스파이더 인비테이셔널 BJJ 챔피언십 특별 경기에서 최용원과 10분 도복 경기를 갖는 아오키 신야. 그에게 "세계에서 누가 가장 완성된 주짓수 파이터인가?" 물었다. 

그는 "제이크 실즈, 데미안 마이아"를 꼽았다. 제이크 실즈는 41전의 관록의 파이터로 12차례 서브미션으로 승리를 거둔바 있는 MMA 파이터다. 데이만 마이아는 29전의 파이터로 11차례 서브미션 승리를 기록한 파이터다. 참고로 데미안 마이아는 '매미'라고 불리는 '스턴건' 김동현을 상대로 승리를 거둔 바 있다. 

- 스포티비뉴스 격투기 담당 기자 이교덕
이교덕 기자의 기사 보러 가기

※ 오늘의 격투기 상식은 RANK5와 격투기 전문 기자, 칼럼리스트들이 격투기와 관련된 상식을 전하는 코너입니다.

Posted by 잡학왕
격투기 상식2016.08.07 14:50

UFC 파이트 나이트 92에 출전한 24명의 파이터 중, 선수 경력이 가장 오래된 이는 '크러셔' 카와지리 타츠야다. 


그는 일본의 격투기 단체 '슈토(Shooto)'를 통해 MMA 무대에 데뷔했는데, 무려 16년 전인 2000년의 일이다. 참고로 2000년은 힉슨 그레이시와 알렉산더 카렐린이 각각 격투기와 레슬링 무대에서 현역으로 뛰던 시절이다.

- 일본 격투기 전문 칼럼리스트 정윤하
정윤하 칼럼리스트의 블로그 바로 가기
RANK5에서 정윤하 칼럼리스트 글 보기


※ 오늘의 격투기 상식은 RANK5와 격투기 전문 기자, 칼럼리스트들이 격투기와 관련된 상식을 전하는 코너입니다.

Posted by 잡학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