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2016.05.03 17:13

지난 30일(토), 인천 선학체육관에서 개최된 2016 MKF 얼티밋 빅터 02 제5경기 67kg급 정지수(안산 투혼짐)과 진시준(싸이코핏불스)의 경기 사진.


정성욱 기자 mr.sungchong@gmail.com















































Posted by 잡학왕
뉴스2016.05.01 11:53

[랭크5=인천, 정성욱 기자] '관포지교' 진시준과 손준오(사이코 핏불스)가 지난 30일 개최된 '2016 MKF 얼티밋 빅터 02'에서 동반 승리를 챙겼다. 진시준은 연장까지 가는 접전 끝에 판정승을, 손준오는 무릎에 의한 KO승을 각각 거두었다. 


진시준은 오늘 경기가 썩 마음에 들지 않은 눈치다. 그는 3라운드 30초가 남은 상황에서 정지수에게 가류 타임을 신청, 연장까지 이어진 끝에 판정승을 거두었다. 진시준은 "이기기 위한 경기를 하다보니 상대 선수에게 미안할 정도의 경기를 펼쳤다"며 "앞으로도 이기는 경기를 하겠지만 좀 더 화끈하고 재미있게 경기를 펼치겠다"고 말했다.


이하 인터뷰 전문


가류타임을 제안하는 제스처를 취하는 진시준(왼쪽)


- 진시준 선수는 오늘 이기는 경기를 한다고 했는데, 결국 오늘도 정지수 선수에게 가류타임을 걸었다.
▲ 진시준(이하 진) : 사실 1, 2라운드를 주고 받고, 3라운드가 애매해서 가류타임을 신청했다. 연장으로 가서 꼭 이기고 싶었고 이기는 경기를 할 수 밖에 없는 입장이어서 누가 뭐라고 해도 이기는 경기를 할 것이다.

 - 오늘 경기에서 상대 정지수도 기존에 보여줬던 모습과 달리 적극적으로 공세를 펼쳤다. 
▲ 진 : 정지수 선수가 적극적으로 나와 주어서 그나마 조금 끓어오르는 경기를 할 수 있었던 것 같다. 솔직히 미안했다. 경기 끝나고 나서 정지수 선수를 찾아가 이런 경기를 해서 미안하다고 말을 했고 좀 더 재미있고 화끈하게 하고 싶었는데 한편으로는 이기는 경기를 하고 싶었다.

- 그러고 보니 가류 타임이 좀 빠르지 않았나? 30초 남았을때 했던 것 같은데.
▲ 진 : 맞다. 이르긴 했다. 하다보니 나도 모르게 킥이 나가서 정말 죄송한 마음이다. 가류타임후 느낀 건 복싱을 좀 더 가다듬어겠다는 생각이다.



- 마지막으로 한 마디
▲ 진 : 시합 전에 계체량 행사 기자회견에서 조금 건방지게 이야기하기도 했지만, 더 높이 올라가기 위해선 자신의 의지를 잘 이야기하는 것도 필요하다고 생각한다. 앞으로도 승리하는 모습 보여드릴 것이고, 내가 이야기할 기회가 생기면 하고 싶은 이야기를 하는 선수가 될 것이다.

정성욱 기자 mr.sungchong@gmail.com


Posted by 잡학왕
뉴스2016.03.11 00:20



2015년 11월, 약 1500명의 관객을 기록하여 성황리에 경기를 마친 입식타격 대회 MKF가 오는 4월 30일(토) 인천 선학체육관에서 'MKF ULTIMATE VICTOR 02'라는 이름으로 대회를 개최한다. 


지난 대회에서 성공적으로 국내 대회 복귀전을 치른 이성현(인천무비)를 비롯하여 K-1 무대에서 화려한 퍼포먼스로 이름을 날렸던 김세기(38,세기짐)가 출전 예정 선수로 이름을 올렸다. 또한 지난 대회에서 계체 실패로 경기에 나서지 못했던 이지원(대구EMA)도 계체 실패라는 실수를 만회하기 위한 무대에 선다.


확정된 대진 총 3경기로 국내 라이벌전으로 배정된 슈퍼파이트 2경기와 KTK 타이틀전이다. 다양한 해외경기 출전 경력과 더불어 '가류 타임'으로 팬들에게 강한 인상을 남긴 진시준(26, 사이코핏불스)과 '한국형 세미슐트' 정지수(26, 안산투혼)의 슈퍼파이트를 시작으로 지난 KTK 타이틀 매치에서 이한별에게 플라잉 니킥으로 KO승을 거둔 박부건(TEAM EMA)과 '손스타' 손준오(26, 사이코핏불스)의 경기, 그리고 KTK 타이틀 도전권을 놓고 김승열과 박태현이 대결을 펼친다. 


MKF 프로모션의 김동균 대표는 "오는 4월에 개최될 이벤트는 작년 대회와 비교해도 손색이 없을 대진을 준비했다"며 "입식타격의 대중화를 위해 좋은 경기를 많이 만들어 나갈테니 격투기 팬들의 많은 관심과 성원을 부탁한다"는 말을 전했다. 


정성욱 기자 mr.sungchong@gmail.com


MKF ULTIMATE VICTOR 02

4월 30일(토), 인천 선학체육관


출전 예정 선수

이성현

김세기

이지원


확정 대진

수퍼파이트 진시준 vs 정지수

수퍼파이트 박부건 vs 손준오

KTK 타이틀 도전자 결정전 김승열 VS 박태현


Posted by 잡학왕
사진2015.12.16 03:59

지난 12일, 대구 경일대학교 체육관에서 개최된 MAX FC 02의 메인리그 제5경기. 정지수(안산투혼)와 박동화(서울팀치빈)의 경기.











































Posted by 잡학왕
뉴스2015.12.11 18:47

11일 대구 에어포트호텔 2층 사파이어홀에서 MAX FC 02 계체량 행사가 진행됐다. 총 8경기가 치러지는 메인 리그에 출전하는 16명의 선수들은 모두 문제 없이 계체에 통과 했다. 


정성욱 기자 mr.sungchong@gmail.com


이번 경기에 출전하는 선수들의 각오


전슬기 : MAX FC 첫 경기때 학업과 함께 준비하다보니 좋은 성적을 내지 못했다. 이번에 다시한 번 출전기회를 얻게 되어서 감사하게 생각한다. 이번 경기는 정말 열심히 준비했다. 지난번에 보여주지 못했던 것들 이번 경기에서 모두 보여주도록 하겠다.


임소희 : 전슬기와 3번째 대결을 하게 됐다. 1대1인 상태에서 내일 경기를 통해 진정한 승자를 가리게 됐다. 내일 경기에선 내가 꼭 승리하도록 하겠다.


원용성 : MAX FC 01에서도 좋은 결과 보여줬는데 이번 경기에서도 좋은 결과 얻기 위해 열심히 운동했다. 이번에는 판정이 아닌 KO승을 거둘수 있도록 열심히 하겠다.


안진영 : MAX FC 출전한다고 해서 운동 열심히 했다. 열심히 한 만큼 좋은 결과 있을 것이다.


마승일 : 이번 대회 절실하게 준비 했다. 지난 경기에서 최진원 선수가 내 선배에게 승리를 거뒀는데 이번에는 반대가 될 것이다. 자신있다. 스타일도 파악했고. 2라운드 안에 무릎으로 KO시키겠다.


최진원 : 이번 MAX FC 출전하기 위해 기술, 체력에서 부족했던 부분을 최선을 다해 보완했다. 상대 선수가 나를 KO시킨다고 했는데, 그것은 지켜봐야 할 것이다. 더 열심해서 내가 KO시킬 것이다.


이용섭 : 경기 준비하면서 많이 힘들었다. 내가 준비한 것 모두 보여주겠다. 화끈하고 재미있는 경기 기대해달라.


김길재 : 이번이 이용섭과 두 번째 경기다. 첫 경기에는 훈련을 별로 하지 않고 나섰으나 편하게 이겼다. 이번에도 왠지 편하게 이길 것 같다.


정지수 : MAX FC를 준비하기 위해 한 달 전부터 개인적인 모든 일정 다 포기하고 오로지 훈련에만 매진했다. 지난 MAX FC 01 대회 보다는 내일 대회가 아마 더 파이팅 넘치고 화끈한 대회지 않을까 감히 말씀드린다. 상대 박동화 선수는 나보다 체중도 많이 나가고 하지만 그만큼 내가 리치가 더 기니까 서로 실력 대 실력으로 승부가 나지 않을까 생각한다.


박동화 : 특별하게 각오라고 할 것이 없다. 내가 나이가 있어서 하루만 보며 산다. 내일 정지수 선수, 금 이빨을 제외하고 모조리 뽑아버리겠다.


진시준 : 이번에 열심히 준비했다. 상대방이 강민석 선수라 기쁘다. 재미있는 경기 할 수 있을 것 같아 좋다. 좋은 경기 보여주겠다.


강민석 : 사전 영상에서 이야기 했듯 지난 대회와 마찬가지로 2라운드에서 KO승을 거두겠다. 진시준 선수가 자신의 펀치력에 쓸데없는 자신감을 갖고 있는 것 같은데, 지난 대회를 봤으면 알겠지만 내 펀치를 맞으면 링에 누워 사경을 헤멘다. 내일 한 번 보여주겠다.


윤덕재 : 이번 MAX FC 02 대회에 참가하게 되어서 기쁘다. 한일전인 만큼 열심히 준비했고 노력했으니 꼭 이기겠다.


류지 와카야마 : 일본에서 많은 사람들이 응원해주고 있다. 일본 대표로서 좋은 시합 치르도록 하겠다.


손준혁 : 직장을 다니느라 다른 선수들처럼 아침 저녁으로 준비는 못했다. 업무가 끝난 저녁에 열심히 준비했다. 노장이고 하다보니 이번에 좋은 경기 펼쳐서 그간 선수 생활을 링에서 증명하겠다.


오오모리 시게무네 : 일본에서 온 오오모리 시게무네다. 한국 선수들은 몸과 마음이 모두 강해서 나도 지지않을 만큼 최선을 다 하겠다.


MAX FC 02 계체량 결과


<< MAIN LEAGUE >>


[여성-52kg] 전슬기 (대구무인관) 50.85kg VS 임소희 (남원정무문) 50.15kg


[-63kg] 원용성 (부산홍진) 62.10kg VS 안진영 (SS팀안동정진) 62.65kg


[-67kg] 나승일 (오산삼산) 66.95kg VS 최진원 (대전투혼) 66.20kg


[+95kg] 이용섭 (대구SF짐)109.10kg VS 김길재 (김해JY짐) 100.20kg


[-70kg] 정지수 (안산투혼) 69.15kg VS 박동화 (서울팀치빈) 69.45kg


[-67kg] 진시준 (부산홍진) 66.40kg  VS 강민석 (부산JU) 66.75kg


Main Event 1


[-53kg] 윤덕재 (의왕삼산) 52.25kg VS Ryuji Wakayama (일본 Dragon gym) 52.30kg


Main Event 2


[-67kg] 손준혁 (부산드림) 66.55kg VS  Shigemune Oomori (일본 TSK GYM) 66.85kg


<< CONTENDER LEAGUE >>


-65kg 양지환 (대구칠곡청호) 64.50kg vs 이상봉 (원주청학) 63.70kg


-73kg 최 훈 (안양삼산) 72.60kg vs 박만훈 (청주제이킥짐) 72.75kg


-65kg 권성현 (대구SF짐) 64.40kg VS 박준오 (익산엑스짐) 63.30kg


-68kg 김동인 (부산드림) 67.65kg VS 이경한 (광주최고) 67.35kg


+95kg 앤드류뮤직 (대구피어리스짐) 97.50kg VS 권장원 (원주청학) 120kg


-57kg 최승규 (강릉촉디 엑스짐) 56.40kg VS 송용환 (대전태극짐) 56.50kg


-75kg  김준화 (안양삼산) 74.65kg VS 송하원 (김제국제엑스짐) 74.40kg


-61kg 곽진수 (대구청호관) 60.85kg VS 우승범 (남양주삼산) 61.00kg

 


































































Posted by 잡학왕
뉴스2015.12.10 14:37



오는 12월 12일(토) 대구 경일대학교 체육관에서 개최되는 MAX FC 02 제5경기는 '야생마' 박동화(31·팀치빈)와 '한국형 세미슐트' 정지수(26·안산 투혼)의 대결이다.


'야생마'라는 닉네임의 박동화는 입식타격 프로데뷔 후 거둔 8번의 승리 가운데 6경기가 K.O승일 정도로 막강한 타격력을 자랑하는 타격가다. 2006년 한국 프로권투 신인왕전 준우승을 시작으로 2015년 전국체전 동메달까지, 11년의 운동경력을 자랑하는 베테랑 입식타격가이다. 


박동화는 "상대 선수의 경기를 봤다. 테크닉도 훌륭하고 장신이라는 좋은 조건을 갖고 있지만 내구력은 약한 것 같다."며 "전력을 다해 화끈하고 후회 없는 경기를 치르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KO머신을 상대할 정지수는 188cm의 키에 65kg이라는 좋은 신체조건을 갖고 있어 '한국형 세미슐트'라는 닉네임으로 활동하고 있다. 그는 지난 MAX FC 01에서 승리를 거둔바 있으며 이번 MAX FC 02 또한 자신의 피지컬을 최대한 이용하여 긴 리치를 이용한 공격 패턴으로 연승을 거두겠다는 복안이다. 


정지수 선수 "개인적으로 인파이터 스타일인 박동화 선수의 팬"이라며 "그날 만큼은 팬심을 버리고 선수대 선수로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12월 12일(토) 대구 경일대학교 종합체육관에서 개최되는 MAX FC 02는 IB 스포츠 채널를 통해 오후 6시부터 생방송된다.

 

정성욱 기자 mr.sungchong@gmail.com

Posted by 잡학왕
사진2015.08.30 14:23

지난 8월 29일 익산 실내체육관에서 입식타격 격투기 대회 MAX FC - 01이 개최됐다. 이날 치러진 -65kg 체급 정지수(안산 투혼)와 김훈재(포항훈련원)의 대결은 3라운드 종료 5대0 판정승으로 정지수가 승리했다.


정성욱 기자 mr.sungchong@gmail.com

















Posted by 잡학왕